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6501 1072020011957586501 05 0506001 6.0.26-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35800000 1579446526000

[현장 REVIEW] '이동경 극장골' 한국, 요르단 2-1 꺾고 4강 진출!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 한국이 극적으로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 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8강에서 요르단을 2-1로 제압했다. 이로써 한국은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4강에서 호주를 상대한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조규성을 두고 2선에 김대원, 김진규, 이동준이 자리했다. 중원에는 원두재와 맹성웅, 포백은 김진야,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 골문은 송범근이다.

요르단은 3-4-3 포메이션이다. 전방에 오마르 하니, 알리 올완, 아부리지크가 섰고 2선에 바니 아티에, 알 라와브데, 하이칼, 알 바리가 자리했다. 스리백은 아파네, 알 후라니, 어로산, 골문은 알파코리다.

전반 2분 김대원의 패스를 받아 조규성이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14분 한국은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여기서 득점이 터졌다. 정태욱이 머리로 떨어트렸고 이동준이 골키퍼와 경합하며 공이 위로 떴다. 이를 조규성이 머리로 해결했다.

전반 19분 김대원은 김진야의 패스를 받은 후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문을 두드렸다. 한국은 선제골을 넣었지만 계속해서 경기를 주도했다. 전반 28분 알리 올완은 정태욱에게 위협적인 행동을 하며 경고를 받았다.

전반 34분 김대원의 크로스를 조규성이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힘이 약했다. 전반 39분 조규성은 이동준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만들었다. 그러나 골문 바로 앞에서 시도한 슈팅은 허무하게 골대 위로 벗어났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맹성웅을 빼고 이동경을 투입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대원이 슈팅을 날리며 분위기를 잡았다. 이동준은 위협적인 돌파로 프리킥을 만들었다. 여기서 김진규의 슈팅은 골대를 때렸다. 후반 11분 이동경의 슈팅은 부정확했다.

한국은 계속해서 요르단을 공략했다. 김진야의 슈팅은 골대를 때리고 골키퍼를 맞은 후 밖으로 나갔다. 후반 26분에는 이동준을 빼고 오세훈을 투입했다. 후반 30분 요르단이 동점골을 기록했다. 알나이마트가 예리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동점골 후 요르단의 공격이 살아났다. 한국은 공을 걷어내기 급급했다. 결국 김학범 감독은 후반 39분 김진규를 빼고 정승원을 투입했다. 후반 40분 조규성의 슈팅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44분 김대원의 환상적인 슈팅이 나왔지만 골키퍼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 이동경이 프리킥에서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을 기록하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렇게 한국은 연장으로 갈 뻔 했던 위험한 경기에서 후반 막판 극적인 골로 체력 안배와 함께 4강전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