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6196 0242020011957586196 05 0506001 6.0.2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32414000 1579432434000 요르단 이동경 2001200831

'조규성 선제골' 한국 U-23, 요르단에 1-0 리드 전반 마감

글자크기
이데일리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요르단의 8강전. 조규성이 이동준의 도움을 받아 선제골을 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요르단을 상대로 전반전을 앞선 채 마쳤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19일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전반 16분 조규성(안양)의 선제골로 요르단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이날 김학범 감독은 조규성을 최전방 원톱으로 내세운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한국은 전반 16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요르단 진영 가운데서 김진규(부산)과 김대원(대구)에게 낮은 패스를 찔러줬다. 김대원이 이를 곧바로 크로스로 연결했고 공격에 가담한 중앙 수비수 정태욱(대구)이 헤딩으로 떨궜다.

이동준(부산)이 다시 헤딩슛으로 연결하려는 순간 요르단 골키퍼 알파코리와 충돌이 일어났다. 혼전 상황에서 공이 조규성에게 이어졌고 조규성이 침착하게 헤딩슛으로 연결했다.

요르단 선수들은 골키퍼 차징을 주장하며 항의했지만 주심은 VAR을 확인한 뒤 정상적인 득점으로 인정했다.

선제골 이후에도 한국은 계속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요르단 골키퍼의 선방에 잇따라 막혔고 결국 1-0 리드에 만족해야 했다. 요르단은 전반전 내내 이렇다할 공격을 하지 못했다.

전반전 볼점유율에서 한국은 60% 대 40%로 월등히 앞섰다. 슈팅 숫자(8-2), 유효 슈팅(6-1) 모두 한국이 우위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