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6180 0372020011957586180 06 0602001 6.0.2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32232000 1579432235000 런닝맨 금새록 이주영 2001200801 related

‘런닝맨’ 광수 마지막에 벌칙 당첨, 선물은 이주영 몰아주기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 ‘런닝맨’


[헤럴드POP=최하늘 기자]유재석-이주영이 우승했다.

19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배우 금새록, 이주영, 강한나 에이피크 초롱과 함께 최종 미션까지 카드를 바꿔 우승을 하는 카드 바꾸러 갑니다 레이스를 펼쳤다.

레이스에 앞서 파트너 결정전을 가졌다. 양세찬-전소민, 지석진-금새록, 하하-송지효, 유재석-이주영, 이광수-초롱, 김종국-강한나가 파트너가 됐다.

최종 소유한 카드에 따라 상품과 벌칙이 결정되는 레이스였다. 양세천과 전소민이 가장 먼저 카드를 뽑았다. 현재 이들이 가진 벌칙은 물대포 맞기. 유재석과 이주영 팀은 불과 상품이 걸려있는 카드였다.

이들은 카드를 가진 채 족구 경기를 펼쳤다. 세 커플 씩 한 팀이 되어 소품차 도구를 사용해서 족구대결을 펼쳤다. 전소민은 공을 막을 요량으로 초대형 튜브를 들고 나타났고 상대팀 하하는 “은근히 소민이 거 거슬린다”고 말했다. 그러나 같은 편인 양세찬과 김종국까지도 “우리도 거슬린다”고 말하며 웃었다. 이광수는 공을 왜 토스를 안 하냐고 전소민에게 핀잔을 줬고 전소민은 “이거는 그냥 막는 용이야”라고 호소했다. 전소민은 얼굴도 나오지 않으며 열심히 족구에 몰입했으나 이 팀은 계속해서 실책하면서 승리와 멀어졌다. 결국 김종국은 “이걸 왜 가져왔어! 잡히지도 않네”라면서 분노해 웃음을 자아냈다.

1라운드 대결 결과 김종국과 강한나가 1등 양세찬과 전소민이 2등을 거머쥐었다. 1등 커플이 된 김종국과 강한나는 다른 한 커플을 지목해서 카드를 볼 수 있었다. 강한나는 “가위바위보 졌을 때 광수 오빠가 표정이 안 좋았다”면서 의심했다. 그러면서 강한나는 가장 행복해보이는 양세찬 전소민 팀의 카드를 지목해서 확인했다. 이들은 “세찬 소민 팀은 원소 카드 하나, 특수 카드 하나가 있다”는 대답을 얻었다. 김종국과 강한나는 가지고 있던 원소카드 ‘바람’을 양세찬 전소민 팀의 원소카드 ‘물’과 교환했다. 이어서 양세찬과 전소민 커플은 이광수와 박초롱의 카드를 확인했다. 이 팀은 특수카드가 2장 있었다. 전소민은 “우리가 벌칙이 하나 있으니까 상품일 거 같다”면서 박초롱의 카드와 벌칙카드를 교환했다. 이로써 벌칙 카드와 박초롱의 벌칙키드가 맞교환 됐다. 벌칙카드에서 벌칙카드로 바꾼 셈.

2라운드로 하하와 송지효 커플이 박초롱이 가진 벌칙 카드와 자신의 카드를 교체하겠다고 말하면서 모두를 당황하게 한 가운데 3라운드가 시작됐다. 3라운드 물풍선 터뜨리기 대결 결과 승리한 유재석 이주영 팀이 지석진의 카드와 이주영이 가진 나무 카드를 교환했다. 교환으로 유재석 팀이 얻게 된 카드는 물. 유재석팀은 죽부인 대신 전복을 얻을 수 있게 됐다, 2등인 하하와 송지효 팀은 상품 카드가 있을 것으로 보이는 이광수의 팀의 카드와 교환했다. 이광수와 카드를 교환해 얻은 카드는 상품. 이들은 공기청정기를 얻게 됐다. 이광수는 “저희는 마지막에 벌칙을 얻게 됐다 상품을 하루 종일 얻고 다니다가 벌칙 받게 됐다”며 웃었다.

유재석과 이광수, 전소민은 받은 상품을 “대가족인 주영이에게 양보하겠다”라면서 이주영에게 선물 몰아주기를 결정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