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6163 0512020011957586163 05 0506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32012000 1579432022000

'조규성 헤딩골' 한국, 요르단과 전반전 1-0 마무리…4강 보인다

글자크기
뉴스1

대한민국 U-23 대표팀 조규성이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요르단과의 8강전에서 헤딩슛을 성공시키고 있다. 2020.1.1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콕(태국)=뉴스1) 정재민 기자 =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19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열리고 있는 요르단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8강에서 조규성의 선제골로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김학범 감독은 라인업에 큰 변화를 줬다. 지난 15일 우즈베키스탄전의 베스트11에서 8명의 선수를 달리해 선발명단을 꾸렸다.

김 감독은 이날도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최전방은 이란전 결승골의 주인공 조규성이 맡았고 이동준, 김진규, 김대원이 2선 공격수로 나섰다. 중원은 맹성웅과 원두재 조합으로, 김진야-이상민-정태욱-이유현이 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한국은 전반 3분 만에 김대원의 패스를 받은 조규성의 왼발 슈팅으로 분위기를 달궜다. 요르단은 전반 10분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에이스로 꼽히는 오마르 하니 알제브디에흐가 첫 슈팅을 기록했지만 송범근에게 막혔다.

이후 한국은 전반적인 주도권을 잡았고 전반 16분 조규성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한국은 프리킥 기회에서 계획된 세트피스를 펼쳤다. 김진규가 짧게 내준 공을 김대원이 올렸고, 이를 정태욱이 따냈다. 정태욱의 헤딩 패스를 받은 이동준이 헤딩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골키퍼와 부딪히며 공이 흘렀고, 이를 골문 앞에서 조규성이 높게 뛰어올라 마무리했다.

기세를 탄 한국은 요르단을 강하게 몰아 붙였다. 전반 20분에는 김대원이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수비수 한 명을 따돌린 뒤 오른발 중거리슛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벗어나고 말았다. 이어진 코너킥에서는 정태욱이 헤딩 슛을 선보이며 분위기를 이어갔다.

반면 요르단은 오마르 하니가 분전했지만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전반에만 옐로카드 2장을 받는 등 거친 파울을 범했다.

한국은 이에 흔들리지 않고 측면을 통해 공격 활로를 찾았다. 전반 35분에는 김대원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공을 조규성이 쇄도하며 발리슛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고 말았다.

전반 40분 조규성이 다시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다. 이동준이 오른쪽 측면부터 단독 드리블을 선보이며 수비수를 끌어들인 뒤 내준 패스를 조규성이 받아 골키퍼와의 일대일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조규성의 왼발 슛은 크로스바 위로 벗어나고 말았다.

이후에도 한국은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정상적으로 운영하며 요르단의 골망을 노렸지만 추가골 없이 전반을 한 점 차 리드로 마쳤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