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6159 0372020011957586159 01 0101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32010000 1579432016000 related

대안신당 , 安 귀국에 “ 금의환향 아닌 돌아온 탕자…국민에 사죄부터”

글자크기

安 회견엔 “낡은 정치인 면모 재확인…떠날 때와 뭐가 달라졌나”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대안신당이 19일 귀국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정계 복귀에 대해 “금의환향이 아닌 돌아온 탕자일 뿐”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대안신당 장정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안 전 의원은 국민의당을 대안세력으로 보고 지지해준 국민들에게 사죄부터 하는 것이 도리”라며 “금의환향이 아닌 돌아온 탕자일 뿐이다. 어디서 무엇을 하든 백의종군하라”고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최근 안 전 의원의 발언을 거론하며 “‘정치가 8년 전보다 더 나빠졌다’는 평가에 동의하나, 남의 일이 아니다”라며 “안 전 의원 자신이 그 원인 제공자 중의 하나라는 점을 인식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또 “‘정치를 어떻게 바꿀지 상의드리겠다’고 하는데, 사람을 불러놓고 듣는 둥 마는 둥 혼자 결정하는 그 기이한 버릇은 고쳤는가”라고 꼬집었다.

장 수석대변인은 “‘살아있는 바이러스와 컴퓨터 바이러스를 잡다가 지금은 낡은 정치 바이러스를 잡고 있다’는 신세타령에 스민 정치 혐오도 문제”라며 “정치란 현실의 반영이고, 현실이란 국민이 구성하는 것이다. 그 속에 뛰어들겠다는 결기가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안 전 대표가 귀국 후 첫 행보로 광주의 5·18 민주묘지를 찾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장 수석대변인은 “호남은 (바른미래당에서 갈라진) 새보수당을 볼 때마다 그들과 통합의 정치를 해보겠다며 온갖 편법을 동원, 정치를 희화화하던 그 안철수를 떠올린다는 것을 잊지 말라”고 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안 전 의원의 기자회견 후 추가 논평을 내고 “한때 ‘극중주의’라는 모호한 개념을 동원해 화제가 됐던 안 전 의원이 이번에는 ‘실용적 중도정치’를 들고 돌아왔지만, 무엇을 주장하는지 불분명했고 구체적 정책 제시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모호성 뒤로 숨는, 자신없고 낡은 정치인의 면모를 다시 확인했다. 떠날 때와 무엇이 달라졌는지 알 수 없다”며 “보수 통합이나 바른미래당 복귀에 대한 좀더 분명한 입장표명을 기대한다. 그래야 정확한 비판도 가능하다”고 했다.

대안신당 의원들은 4년 전 20대 총선 당시 안철수 대표와 함께했던 국민의당에서 당선된 이들로, 안 전 의원이 2018년 초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와 통합을 추진할 때 이에 반발하며 민주평화당으로 갈라섰다. 이후 일부 의원들은 평화당 정동영 대표와의 갈등으로 다시 탈당, 대안신당을 창당했다.

choijh@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