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5147 0182020011957585147 03 0306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26946000 1579427046000 related

수원·용인 경매시장도 들썩…낙찰가율 120%로 강남 육박

글자크기
매일경제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의 풍선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 경기 수원과 용인이 경매시장마저 달아오르고 있다.

19일 부동산 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올해 들어(1월 1~15일 기준) 경기 수원과 용인의 아파트 경매의 낙찰가율이 100%를 넘어섰다.

낙찰가율은 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중으로 낙찰가율이 높다는 것은 부동산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는 뜻이다. 수원은 올해 들어 보름간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이 106.3%를 기록했다. 감정가격이 100일 때, 낙찰된 가격이 106.3이라는 얘기다. 이는 지난해 수원 평균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 93.8%보다 크게 오른 수준이다.

용인도 같은 기간 낙찰가율 101.6%를 기록했다.

특히 서울 강남에서나 볼 수 있었던 낙찰가율 120%의 경매 물건이 수원과 용인에서 각각 나왔다. 지난 14일 수원 권선구 권선동에 있는 '수원아이파크시티4단지' 전용 84㎡가 4억8999만원에 낙찰됐다. 감정가는 4억600만원으로 낙찰가율이 121%에 달했고, 응찰자가 21명 몰렸다.

같은 날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에 있는 '엘지빌리지5차' 전용 164㎡가 6억845만원에 낙찰됐다. 감정가는 5억1600만원으로 낙찰가율이 118%에 달했고 응찰자 수는 7명이었다.

수원과 용인은 지난해 12·16 대책 풍선효과를 얻은 대표적인 곳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3일 기준 경기 수원 아파트값은 지난달 16일보다 1.8% 상승했다. 수원과 인접한 용인도 상승률 1.6%를 기록했다.

감정원 관계자는 "수원 팔달구는 풍선효과뿐 아니라 신분당선 연장 교통호재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면서 "용인 수지구도 3호선 연장 교통호재가 있는 신봉동과 리모델링 및 개발 기대감이 있는 풍덕천동 위주로 올랐다"고 설명했다.

[박윤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