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4817 0372020011957584817 06 0602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25685000 1579425689000 related

[종합]'당나귀 귀' 김소연, JxR에 아낌없는 투자→양치승, 17만 원 떡볶이 회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김소연과 양치승이 직원들에게 맛있는 음식을 대접했다.

19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보스들이 직원을 위해 통크게 쓰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소연은 "2020년도에는 아이돌 프로젝트를 세웠다. JxR이라는 그룹을 키우고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JxR은 데뷔한 지 한 달 밖에 안됐지만, 광고까지 찍었다고 했다. 김소연은 "아이돌 활동은 한달이지만, 워낙 톱 모델이다"라고 자부심을 가졌다.

김소연은 무대를 보고 "스타일이 아쉽다. 일반 아이돌들과 다른 게 없다. 나름 모델 회사 출신이니까 패션에 신경 썼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방탄소년단처럼 유튜브를 잘 운영해야 한다. 또 패션 위크에도 세웠으면 좋겠다"라고 일거리를 투척했다.

김소연은 직접 JxR 안무 영상 촬영 현장에 가서 이것저것 참견했다. 계속되는 참견과 영상 아이디어 제안에 직원들은 눈치볼 뿐이었다. 이어 김소연은 연출 뿐만 아니라 진행에도 개입했다. 또 내친김에 숙소까지 기습 방문했다.

김소연은 개인 사비 32만 원으로 아이들의 냉장고를 꽉 채웠다. 김소연은 "부모님은 저희에게 맡기신 거 아니냐. 엄마의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상무는 "저는 숙소까지는 생각은 못했다. 그래서 역시 대표님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칭찬했다.

김소연은 "일년에 아이돌 두 그룹은 나와야 한다고 생각한다. 연습실을 만들어서 아이들을 연습시키고 아이돌이 되고 싶어하는 친구들을 키우고 싶다"라고 했다. 김소연의 따뜻한 마음에 심영순도 칭찬했다.

양치승 관장은 직원들과 헬스장 운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동은 원장은 "이제 핫이슈 예능인상을 받으셨으니 화내지 마시라. 그리고 직원 좀 더 뽑아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이에 양치승은 "저는 트레이너를 뽑을 때 경력도 필요하지만, 진심으로 가르치는지를 본다. 인성을 본다. 처음에는 견습 트레이너를 뽑고 싶다"라고 기준을 세웠다. 총 4명의 면접자 중 눈에 띄는 것은 배우 윤준이었다.

윤준은 "제가 배우로 활동 중인데 안정적이지 못하다. 그래서 안정되고 싶은 마음도 있고, 헬스장에서 운동을 하며 일하고 싶다. 관장님도 좋아한다. 오디션을 본다는 마음으로 지원했다"고 말했다. 이에 양치승은 김은주를 포함, 윤준을 추가 트레이너로 뽑았다.

양치승은 새 트레이너들과 함께 신입사원 환영회를 열기로 했다. 양치승은 직원들의 말에 따라 "떡볶이를 먹으러 가자"라고 했다. 알고보니 떡볶이 집은 럭셔리 떡볶이 집이었다. 양치승은 짠내를 풍기며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내 양치승은 푸드 파이터 같은 모습을 보였다. 신입사원들은 "남다르다"고 감탄했고, 다른 직원들은 "관장님 별명이 걸뱅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여섯 사람은 떡볶이 값으로 17만 원을 썼다. 이에 심영순은 "두 사람이 들어왔으면, 그만큼의 몫을 벌게 된다. 그러니 아끼지 마라"라고 조언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