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3857 0182020011957583857 01 0104001 6.0.2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22902000 1579444086000 김형오 진박 공천 TK 물갈이 2001200931 related

TK 물갈이 신호탄?…정종섭 불출마 선언

글자크기
매일경제
정종섭 자유한국당 의원(초선·대구 동갑·사진)이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정 의원은 박근혜정부 시절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낸 '진박(진짜 친박근혜)' 핵심인 데다 특히 한국당 텃밭인 대구·경북(TK) 지역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첫 번째 의원이라는 점에서 향후 인적 쇄신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정 의원은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감한 인적 쇄신과 통합이 진정한 의미대로 성공할 수 있도록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한국 정치 세력 교체와 대한민국 살리기에 헌신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박근혜정부에 참여해 정부 개혁, 제왕적 대통령제 폐지 등 국가 대개조에 노력했지만 충분히 이루지 못했고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우리 당의 '셀프탄핵'도 막지 못했으며 박 전 대통령의 억울함과 고통에 잘 대응하지도 못한 죄책감을 무겁게 느끼며 이렇게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특히 "박 전 대통령 탄핵 사태에서 야당과 손잡고 탄핵을 주도한 사람들과 뿌리 깊은 계파 갈등에 책임이 있는 핵심 인사는 모두 총선 불출마를 선언해 세력 교체와 통합의 길을 여는 것이 올바른 자세"라고 촉구했다.

4·15 총선을 앞두고 TK 지역에서 불출마 선언을 한 의원은 정 의원이 처음이다. 친이(친이명박)계 출신으로 당내 계파 색채가 옅은 김형오 전 국회의장
매일경제
이 공천관리위원장을 맡은 이후 대대적인 물갈이가 예상되는 가운데 정 의원이 전격 불출마 선언을 하자 친박계가 대부분인 TK 지역 의원들은 '좌불안석'에 빠졌다. 실제로 한국당 강세 지역인 영남권 중 부산·경남(PK) 지역에서는 그동안 현역 의원 불출마 선언이 잇따랐지만 TK 지역 의원들은 요지부동이었다. 그러나 최근 당무감사 결과 TK 지역에서 '현역 물갈이' 여론이 가장 많았고, 실제 당무감사 점수도 최하위권인 의원이 상당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추가적인 물갈이가 불가피하다. 현재 TK 지역에서는 3선 이상 중진인 주호영(4선, 대구 수성을)·강석호(3선,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김광림(3선, 경북 안동)·김재원(3선,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의원이 당 안팎에서 용퇴 압력을 받고 있다.

한편 이날 정 의원 선언을 포함해 불출마를 선언한 한국당 의원은 김무성(6선), 한선교(4선), 김세연·김영우·여상규(3선), 김도읍·김성찬(재선), 윤상직·유민봉·최연혜(초선) 의원 등 총 12명으로 늘었다.

[이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