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3763 0232020011957583763 04 0402001 6.1.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22749000 1579422764000 아베 미일 동맹 세계평화 불멸 기둥 2001201031

아베 총리 "일·미 안보조약은 불멸"

글자크기

아베 총리 미·일 안보조약 서명 60주년 기념식서 이같이 말해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아베신조 일본 총리가 19일 미·일 안전보장조약 개정 60주년을 맞아 "이제 일·미 안보조약은 그 어느 시대보다도 더 불멸의 기둥"이라 말했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이구라 외무성 공관에서 열린 미·일 안보조약 서명 60주년 기념식에서 이처럼 말하며 "세계평화를 지키고 번영을 보증하는 부동의 기둥"이라며 미·일 안보조약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우주와 사이버 공간의 미·일 동맹도 충실히 하겠다며 "앞으로 60년, 100년까지도 세계를 지탱하는 기둥으로 동맹을 강화해나가자"고 덧붙였다.


이날 기념식에는 아소다로 부총리와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 고노 다로 방위상 등 일측 인사와 조지프 영 주일 미국 임시 대리대사와 주일 미군 간부 등 미국측 인사가 참석했다.


현행 미·일 안보조약은 60년 전 1960년 1월19일 아베 총리의 외조부인 기시 노부스케 당시 총리와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당시 미 대통령이 서명한 미·일 동맹의 핵심 문서다.


미국과 일본은 1951년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에 맞춰 체결한 종전 안보조약을 1960년에 개정하며 미국의 일본 방위 의무를 추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발표한 미·일 안보조약 개정 60주년 성명을 통해 "지난 60년간 두 위대한 국가 사이의 바위처럼 단단한 동맹은 미국과 일본, 인도-태평양 지역, 전 세계의 평화와 안보, 번영에 필수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앞으로 몇 달과 몇 년간 우리의 상호 안보에 대한 일본의 기여가 계속 커지고 동맹은 계속 번영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