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3678 1102020011957583678 08 0801001 6.0.26-RELEASE 110 조선비즈 49138324 false true true false 1579422551000 1579423080000

5G시장 한국보다 1년 늦은 일본의 반격?… "2030년 6G 구축하겠다"

글자크기
조선비즈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2030년까지 5G(5세대) 이동통신보다 10배 이상 빠른 6G 통신을 구축하기 위해 관민(官民)연구회를 발족한다고 19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총무성은 고노카미 마코토(五神眞) 도쿄대 총장이 좌장인 관민연구회를 이달 중 출범시키기로 했다. 이동통신업체 NTT와 전자업체 도시바 관계자들도 참여한다. 연구회는 오는 6월까지 6G의 성능목표와 정책지원 등이 포함된 종합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6G 통신을 통해 입체영상을 멀리 떨어진 회의실이나 교실에서 구현하고, 로봇이 사람의 시중을 드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5G 통신은 작년 4월부터 한국과 미국에서 상용화되기 시작했다. 일본은 이보다 1년 늦은 올 봄부터 5G 서비스를 시작한다. 5G에서는 2시간짜리 영화를 3초에 다운로드할 수 있다고 한다.

니혼게이자이는 5G 통신에서 뒤처진 일본이 6G 연구를 서두르는 이유를 차세대 통신 규격에 관한 특허를 선점해야 기기와 소프트웨어 판매 등으로 막대한 이익을 창출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국과 중국도 2030년쯤 6G 통신을 구현하기 위한 연구에 착수한 상태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지난해 각각 6G 연구센터를 설립했고, 중국 정부도 작년 11월 6G 연구를 담당하는 2개 기관을 발족했다.

박현익 기자(beepark@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