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3292 0562020011957583292 02 0201001 6.0.27-RELEASE 56 세계일보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79421428000 1579421449000 안나푸르나 실종자 수색 2001200901 related

‘안나푸르나 실종자’ 발표 사고장소·시간 오류

글자크기

"상황 듣는 통로가 제한, 오류 생겼다"

세계일보

전남도교육청 ‘청소년 미래 도전 프로젝트’ 참가 대원이 촬영한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의 모습.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발생한 충남 교육봉사단 교사 4명 실종사고 경위가 사실과 다르게 발표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충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실종 교사들을 포함한 교육봉사단 11명 중 9명은 지난 16일 데우랄리롯지(해발 3230m)에 도착해 하룻밤을 묵은 뒤 다음 날 기상악화로 산에서 내려오다가 눈사태를 만났다.

17일 시누와(해발 2340m)를 출발해 데우랄리까지 갔다가 기상악화로 돌아오다 사고가 났다는 18일 도교육청 브리핑 내용은 잘못된 것이다.

당시 브리핑에서 이은복 충남도교육청 교육국장은 “교사들은 카트만두 지역 초·중학교 공부방 등에서 봉사활동 중이었으며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는 금요일과 주말을 이용해 인근 지역 트레킹에 나섰다가 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발표에 대해 네팔 현지를 다녀온 사람들로부터 시누와와 데우랄리가 하루에 왕복할 정도로 가깝지 않은 점 등을 들어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에 대해 충남도교육청 측은 “사고 발생 이후 현지 교원들과 통신이 두절된 상태에서 여행사를 통해 상황을 전해 들으면서 착오가 있었다”며 “지금은 현지에 도착한 외교부 등 정부 공식 통로를 통해 이야기를 듣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이 첫 브리핑에서 밝힌 사고 장소와 대피 장소도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도교육청은 애초 히말라야롯지(해발 2920m)보다 아래에서 사고가 났다고 했다. 하지만 데우랄리에서 1박 후 내려오다가 사고가 난 점을 고려하면 데우랄리와 히말라야롯지 사이에서 눈사태를 만난 것으로 추정된다. 대피한 5명도 히말라야롯지가 아닌 데우랄리롯지로 대피했을 가능성이 크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지 상황을 듣는 통로가 제한되다 보니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한 채 발표하면서 오류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사진=전남도교육청 제공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