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3148 0092020011957583148 02 0204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20870000 1579420883000 related

윤석열 "대검 중간간부 남겨 달라"…법무부에 의견 전달

글자크기

대검 중간간부 의견 취합…"전원 유임 의견"

뉴시스

[서울=뉴시스]김근현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0.01.17.khkim@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법무부가 주중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단행할 예정인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검찰청 중간간부를 전원 유임해달라"는 의견을 법무부에 전달했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대검은 최근 대검 중간간부를 대상으로 인사 의견을 취합한 결과, 전원 "부서 이동을 희망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얻었다. 윤 총장은 이들을 중간간부 인사 대상에 포함하지 말아 달라는 취지의 의견을 법무부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 중간간부는 차장·부장검사에 해당하는 과장과 기획관들이다. 이들은 잦은 보직 이동으로 인해 업무 및 수사의 연속성을 유지하기 힘들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중간간부 인사가 단행되면, 지난해 8월 이후 5개월 만이다.

법무부가 윤 총장의 의견을 받아들일지는 알 수 없다. 법무부는 지난 8일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발표하면서 윤 총장의 의견은 듣지 않아 '검찰 패싱' 논란이 일기도 했다. 당시 인사에서 윤 총장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대검찰청 주요 간부들은 사실상 모두 '좌천성' 전보가 이뤄졌다.

검찰청법 제34조 제1항은 검사 임명과 보직을 결정할 경우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고 제청할 것을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추 장관은 대검이 "인사안을 주면 의견을 내겠다"고 하자 이 과정을 생략했다.

법무부는 오는 20일 오후 검찰인사위원회를 열어 차장·부장검사를 대상으로 하는 중간간부 인사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튿날 국무회의에서 검찰 직제개편안이 확정되면 곧바로 인사가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에서는 법무부가 내놓은 직제개편안을 고려할 때 중간간부 인사에서 주요 사건 수사팀 상당수 교체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13일 검찰의 직접수사 부서 축소를 골자로 한 직제개편안을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