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3144 0252020011957583144 03 0301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20836000 1579423724000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 창업 1세대 2001200615 related

[신격호 별세] 한강의 기적 이끈 '재계 1세대' 시대 마무리

글자크기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이 19일 오후 향년 99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신 명예회장의 타계로 한국 경제의 산업화를 이끌었던 재계 1세대들의 시대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달 18일 영양공급 치료 목적으로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다가 이달 18일 밤부터 병세가 급격히 악화된 뒤 세상을 떠났다. 롯데는 창업주인 신 명예회장을 기리고자 장례식을 그룹장으로 진행한다.

조선일보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이 2011년 롯데타워 건설현장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롯데그룹 제공


신 명예회장은 맨손으로 사업을 일으켜 큰 성공을 거둔 대표적 재일 기업가로 유명하다. 1921년 경남 울산 둔기리에서 태어난 그는 1942년 일본으로 건너가 고학으로 와세다대 화학과를 졸업한 후 일본에서 사업을 시작했다. 1948년 일본 도쿄에서 껌 제조사 ㈜롯데를 세웠고 초콜릿, 캔디, 아이스크림, 비스킷 등으로 확장, 종합제과업체로 키워냈다.

신 명예회장은 일본의 귀화 제안을 물리치고 한일 국교정상화 후인 1967년 한국에서 ‘롯데제과’로 투자를 시작해 유통·관광·건설·석유 사업으로 다각화했다. 그는 롯데를 90여개 계열사, 매출 100조원에 달하는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그는 다만 노후에 아들인 신동주·신동빈 형제의 난과 정신·건강상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 거동 및 의사소통이 불가능했지만, 두 사람의 다툼으로 소공동과 잠실로 거처를 계속 이전했다. 말기에는 유동식과 수액 등으로 영양분을 공급 받기도 했다.

10대 그룹 창업자 중 유일하게 생존해있던 신 명예회장이 타계하면서 한강 기적의 주역인 재계 1세대 시대가 저물었다는 평이 나온다.

앞서 구인회 LG 창업 회장(1969년),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1987년), 최종현 SK 창업회장(1998년)은 2000년 전 별세했다. 현대그룹 창업주 정주영 회장은 2001년, 대한항공 창업주인 조중훈 한진 회장은 2002년 타계했다. 지난해에도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세상을 떠났다.

롯데는 창업 2세대인 신동빈 회장이 그룹 경영을 맡고 있지만, 다른 기업들은 본격적으로 3·4세대 경영 시대가 열렸다. 3세대 경영인은 허창수 GS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이 대표적이다. LG그룹을 이끌고 있는 구광모 회장과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4세대 경영인으로 꼽힌다.

[안소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