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2935 0352020011957582935 03 0301001 6.0.2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19334000 1579453509000 수출 반도체 2001200845 related

반도체 수출금액 비중 10%대로 내려앉아…자동차는 2위 탈환

글자크기
2019년 1위지만 전년보다 26% 감소

자동차가 3년만에 다시 2위로 올라

친환경차, SUV 수출 늘어난 영향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반도체 경기 둔화로 한국의 전체 수출품목 중 반도체가 차지하는 비중이 10%대로 내려앉았다.

19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 등이 내놓은 통계자료를 보면 지난해 우리나라 수출 금액에서 반도체의 비중은 17.3%로 1위였다. 전체 5423억3000만 달러 중 939억4000만 달러가 반도체 수출에서 나왔다. 2013년부터 7년 연속 1위를 지킨 것이지만 전년 처음 넘었던 20% 선은 유지하지 못했다. 반도체의 비중은 2018년 역대 최대 실적을 보이면서 20.9%로 올라섰는데 지난해엔 수출액이 25.9%나 감소했다.

두 번째로 많이 수출된 것은 자동차로 430억4000만 달러(7.9%)였다. 2018년 수출액보다 5.3% 늘어난 것으로 전체 수출품목 순위는 3년 만에 다시 2위에 올랐다. 산업부는 자동차 수출 대수는 2018년보다 줄었지만 친환경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고가 차종의 판매가 증가하면서 수출 정체 상황이 호전됐다고 밝혔다.

이 밖에 석유제품(7.5%), 자동차부품(4.2%), 평판디스플레이 및 센서(3.8%), 합성수지(3.7%), 선박해양구조물 및 부품(3.7%), 철강판(3.4%), 무선통신기기(2.6%), 플라스틱 제품(1.9%)이 뒤를 이었다. 이들 10대 품목의 수출액은 총 3042억3000만 달러였으며 비중은 56.1%로 집계됐다.

수입 품목에서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원유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다만 유가 하락, 석유 제품 산업의 침체 등으로 전체 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 15.0%에서 13.9%로 줄었다. 그 뒤를 반도체(9.3%,) 천연가스(4.1%), 석유제품(3.5%), 석탄(2.8%), 무선통신기기(2.7%), 자동차(2.4%) 등이 이었다. 2018년 수입 비중 5위였던 반도체 제조용 장비는 반도체 산업의 부진으로 인한 투자 감소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김은형 기자 dmsgud@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