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2746 0012020011957582746 03 0301001 6.1.3-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18760000 1579418887000 라임 펀드 개방형 환매 2001200845 related

라임사태 출구 막막…펀드 60% 무리수 운영

글자크기
경향신문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자금의 60% 이상이 만기 전이라도 투자금을 찾아갈 수 있는 개방형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라임 사모펀드가 주로 사모채권 등 장기투자상품에 투자하는데도 수시로 자금을 회수할 수 있는 개방형 비중이 높아 무리한 운영을 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규모 환매 중단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라임자산운용(라임)의 사모펀드 자금의 60% 이상이 만기 전이라도 투자금을 찾아갈 수 있는 개방형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사모펀드 자금의 개방형 비중이 40% 수준인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격차가 크다. 라임 사모펀드가 주로 사모채권 등 장기투자상품에 투자하는데도 수시로 자금을 회수할 수 있는 개방형 비중이 높아 무리한 운영을 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19일 금융감독원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라임 사모펀드의 설정액 4조3516억원 중 개방형으로 운영되는 자금이 63.1%인 2조7459억원이다. 나머지 1조6057억원(36.9%)은 만기 이후 돈을 찾을 수 있는 폐쇄형이다.

전체 사모펀드 설정액 412조4090억원 중 개방형이 43.3%(178조4007억원)인 것과 비교하면 약 20%포인트(p) 높은 것이다. 특히 라임의 주력인 혼합자산펀드는 개방형이 64.6%로 더 높았다. 전체 사모펀드 중 혼합자산펀드의 개방형 비중은 40.6%로 격차가 24%p였다.

라임의 혼합자산펀드에는 작년 10월 유동성 부족 사태로 환매가 중단된 상태인 ‘플루토 FI D-1호’, ‘테티스 2호’, ‘플루토 TF 1호’ 등의 3개 모(母)펀드가 포함돼 있다. 이 펀드들의 환매 중단 규모는 1조5587억원이다. 또 이 펀드들에 1200억원을 투자해 환매 중단 우려가 제기된 ‘크레딧인슈어드 무역금융펀드’도 있다. 이 펀드는 3월 말부터 만기가 돌아온다.

라임과 달리 다른 사모펀드 전문운용사들은 혼합자산펀드를 주로 폐쇄형으로 운영한다. 사모펀드 전문 자산운용사들이 혼합자산펀드 등 대체투자펀드를 주로 폐쇄형으로 운영하는 것은 투자 자산이 부동산, 선박, 항공기 등의 실물자산이 많아 유동성이 적어 장기투자가 적합해서다.

통상 주식과 채권, 파생상품 등 전통적 자산에 투자하면 개방형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반면 부동산·특별자산·혼합자산펀드 등의 대체투자펀드는 폐쇄형이 주를 이룬다. 하지만 라임은 이런 통상적인 방식과는 달리 대체투자펀드를 주로 운영하면서도 개방형 비율을 높게 잡아 ‘미스매칭(부조화)’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 환매가 중단된 모펀드 ‘플루토 FI D-1호’의 경우 국내 사모채권에 주로 투자하는 상품이다. ‘테티스 2호’는 전환사채(CB)·신주인수권부사채(BW) 같은 국내 메자닌에 주로 투자됐다. 또 ‘플루토 TF 1호’는 해외 무역금융 관련 자산에 주로 투자됐다.

사모채권은 채권 만기가 있어 장기투자가 필요하고, 코스닥시장 CB·BW 등 메자닌 상품도 유동화가 쉽지 않은 편이다. 개방형이나 단기가 짧은 폐쇄형으로 운영되는 것이 쉽지 않은데 라임 사례는 이례적이라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이를 두고 유동성을 확보하려는 투자자 수요에 맞춰 무리한 상품 구조를 짠 것이 유동성 부족 사태를 불러왔다는 분석이 나온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체투자펀드는 장기 투자물인데 만기가 길고 무거운 것을 개방형으로 담아놓으면 미스매칭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데, 대표적인 것이 라임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간 돈이 쉽게 들어와 중간에 나가겠다는 사람도 챙겨줄 수 있으니 개방형 형태로 돈을 계속 끌어모은 게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개방형 펀드라도 언제든지 자금을 돌려줄 수 있으면 문제 되지 않는다. 폐쇄형은 자산 매각까지 돈이 묶여 있어 투자자들은 환급성이 좋은 개방형을 선호한다. 개방형은 은행 상품에 비유하자면 ‘예금’이고 폐쇄형은 ‘적금’인 셈이다.

김은성 기자 ke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