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2733 0142020011957582733 05 0501001 6.0.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18849000 1579418853000

한국 U-23 축구대표팀, 요르단 꺾고 '올림픽 여정' 이어갈까

글자크기
19일 오후 7시부터 JTBC, JTBC3 FOX Sports서 단독 생중계

파이낸셜뉴스

한국 U-23 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리틀 태극전사들이 ‘중동의 맹주’ 요르단을 상대로 벼랑 끝 승부를 벌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태극전사들은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요르단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 맞대결을 치른다.

이번 대회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최종 예선을 겸하고 있다. 개최국인 일본이 최종 탈락한 현재, 올림픽 진출권을 위해서는 대회 3위 안에 들어야 한다.

한국 대표팀은 ‘죽음의 조’라고 평가받던 C조에서 이란, 우즈베키스탄, 중국을 모두 꺾고 조 1위(3승)으로 8강전에 진출했다. 요르단은 D조 2위(1승 2무)로 8강전에 이름을 올렸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한국 대표팀이 요르단에 앞선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한국과 요르단의 역대 전적 역시 3승 3무로 한국은 패배한 기록이 없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요르단은 팀의 핵심 자원인 무사 알 타마리(아포엘)도 결장할 전망이다. 알 타마리는 현재 키프로스의 명문 아포엘의 주전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다양한 경험을 쌓아온 선수다.

알 타마리는 8강전부터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었다. 다만 아메드 아부 이스마일 요르단 감독은 “알 타마리는 매우 특별한 선수다. 하지만 과거의 선수이며 현재 있는 선수들에게 집중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8강전부터는 단판 경기인 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되는 만큼 방심은 금물이다.

김학범 감독은 전날 열린 경기 전 기자회견을 통해 “요르단은 훌륭한 선수를 보유한 정말 좋은 팀이며 신체 조건이 뛰어나다. 이 경기를 처음이자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며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전날 치러진 호주와 시리아의 8강 경기에서는 호주가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만일 한국 대표팀이 요르단을 꺾는다면 호주와 4강전을 치르게 된다.

한국과 요르단의 AFC U-23 챔피언십 8강 축구 맞대결은 이날 오후 7시부터 JTBC, JTBC3 폭스 스포츠(FOX Sports)가 단독 생중계한다.

#축구 #중계 #한국 요르단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