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2100 0782020011957582100 06 0601001 6.0.2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16115000 1579416133000 故 설리 오빠 유산 폭로 2001200601 related

故 설리 친오빠, 계속되는 부친 폭로…유산 갈등 폭발 “동생 집 안 팔 거다”

글자크기
이투데이

지난 6월 전곡 작사에 참여한 싱글음반 '고블린'. 설리는 '두려워하지 마. 그냥 안녕이라고 말하고 싶어'라는 가사를 썼다.(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故 설리 친오빠가 부친과의 유산 갈등을 폭로했다.

19일 설리의 친오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평생 모은 돈으로 어렵게 마련한 동생의 집을 상속을 위해 팔라고?”라며 부친과의 유산 갈등을 폭로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앞서 설리의 친오빠는 지난 18일 SNS를 통해 “나는 동생으로 인한 슬픔을 혼자 안고 가고 싶다. 어떻게 친구라는 사람이 슬픔도 아닌 유산 문제를 본인의 지인에게 공유할 수 있냐”라며 부친이 올린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설리의 부친은 “먼저 간 딸내미라 남긴 유산이 있다. 상속 문제로 남남이 된 아이들 엄마와 다툼이 있었다”라며 “나는 딸내미가 남기고 간 유산이 사회에 환원되어지기를 바란다”라고 남겼다.

이에 설리 친오빠는 “동생 묘에는 다녀오시지도 않으신 분이.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사세요”라고 일침했다. 이후 부친 쪽에서 묘에 다녀왔다는 사진을 보내왔지만 그는 “사진 도용까지 하며 방문을 주장하신다”라며 “사진은 안치 당일의 흙들이다. 하지만 안치 당일에 안 오지 않았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장 상속세 문제만 해도 당장 3월이다. 본인은 상속세는 부담하기 싫고 상속은 받고 싶은 거다”라며 “일평생 모은 돈으로 어렵게 마련한 동생의 집을 상속을 위해 팔라고? 그 집 안 팔 거다. 제발 정신 좀 차려라”라고 한탄했다.

한편 설리는 지난해 10월, 향년 25세의 나이로 이르게 우리의 곁을 떠났다.

[이투데이/한은수 (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