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1798 0112020011957581798 05 0501001 6.0.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15055000 1579415171000

'UFC 간판' 맥그리거, 40초 만에 세로니 때려눕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성 기자]
머니투데이

맥그리거는 19(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6' 메인이벤트 웰터급 경기서 세로니를 1라운드 40초 TKO로 제압했다. /사진=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UFC 간판스타 코너 맥그리거(32)가 도널드 세로니(37)를 40초 만에 때려 눕혔다.

맥그리거는 19(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6' 메인이벤트 웰터급 경기서 세로니를 1라운드 40초 TKO로 제압했다.

TKO(technical knockout)는 한쪽 선수가 계속 경기할 수 없을 정도로 부상을 입었다고 판단될 때 주심이 시합을 중단, 승패를 결정짓는 일이다.

세로니는 경기 초반 정면대결을 피하다 맥그리거에게 클린치를 시도했다. 맥그리거가 어깨로 세로니를 밀쳐낸 뒤 결정적인 하이킥을 꽂으면서 안면을 강타 당한 세로니가 다운됐다.

맥그리거는 2018년 10월 러시아의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에게 패한 뒤 은퇴를 선언했다. 이날 경기에 승리하면서 맥그리거는 15개월 만에 화려한 부활을 알렸다.

맥그리거는 2015년 페더급, 2016년 라이트급 챔피언에 등극해 UFC 역사상 최초로 두 체급을 석권한 파이터다.

김지성 기자 sorr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