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1561 0012020011957581561 01 0102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14380000 1579414686000 related

문 대통령 내외, 영화 ‘천문’ 관람

글자크기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9일 오전 서울시내 한 영화관에서 한석규·최민식 주연의 영화 ‘천문’을 관람했다. ‘천문’은 노비 출신 장영실과 신분에 상관없이 실력만으로 그를 발탁한 세종대왕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한석규씨가 세종대왕역을, 최민식씨가 장영실역을 맡았다.

문 대통령은 영화 관람에 앞서 진행한 사전환담에서 “세종대왕 시절은 우리 역사상 과학기술이 융성했던 시기”라며 “그 주인공이자 관노였던 장영실을 발탁해 종3품의 벼슬을 내렸는데, ‘안여사건’(임금이 타는 안여가 부서지는 사건) 이후로 조선왕조실록에서도 기록이 사라져 그 이야기에 대해 궁금했었다”고 했다.

이어 “우리 절기와 잘 맞지 않던 당시 중국력 대신에, 우리 절기에 가장 잘 맞는 우리의 역법을 만드는 과정을 담은 뜻깊은 영화”라며 “국민들께서도 많은 분들이 함께 영화를 봐주시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허진호 감독에게도 감사를 표하며 “영화 ‘호우시절’은 지난 중국 방문 시 시진핑 주석, 리커창 총리와 회담할 때 대화의 소재이기도 했다”면서 “한·중 양국 간 우호에도 도움 되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세종대왕 당시 기상학·천문학 수준에 관심을 표했고, 김종석 기상청장은 “측우기가 세계 최초였다는 역사기록이 있다”고 설명했다. 조경모 기상청 예보정책과 기상사무관은 “우수한 기상과학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했다. ‘천문’에 ‘이천’역으로 출연한 배우 김홍파씨는 “영화 초반에 나오는, 비가 억수처럼 내리는 중 찍은 ‘안여사건’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청와대 한정우 부대변인은 “오늘 관람은 영화의 이야기처럼 실력 있는 인재가 능력에 따라 공정하게 인정받고 대우받는 사회가 중요하다는 의미를 알리고, 한국적 소재를 영화화해 새해 첫 100만 관객을 돌파한 우수한 작품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영화 관람에는 허진호 감독, 김홍파·임원희·김원해씨 등 조연배우들, 기상청 직원들이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뒤 2017년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영화를 관람했고, 2018년 1월 <1987>, 2019년 6월 <기생충>을 관람한 바 있다.

정제혁 기자 jhju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