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0191 0182020011957580191 04 0401001 6.0.2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09459000 1579409531000 네팔 눈사태 실종자 수색 구조대 2001200831

안나푸르나 실종 한국인 사흘째 수색, 전문인력 추가 투입

글자크기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과 현지인 가이드들에 대한 사흘째 수색 작업이 19일 오전 8시부터 재개됐다.

주네팔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이날 수색에는 구조 경험이 많은 경찰 전문인력 6∼10명이 추가로 투입됐다.

전날에는 현지 지리에 밝은 인근 주민 13명으로 구성된 3개 수색팀과 인근 지역 경찰 7명이 수색에 나섰다.

이들은 전날 오후 2시 30분께 사고 현장에 도착했지만, 강풍이 몰아치고 눈이 내리는 바람에 오후 4시께 현장에서 철수했다.

헬리콥터도 동원했으나 날씨가 좋지 않아 사고지점 인근에는 착륙하지 못했다.

이에 네팔 구조 당국은 사고 현장 인근 큰 마을인 촘롱 지역 구조 전문 경찰 인력을 더 투입하기로 한 것이다.

30명에 달하는 이들 수색대는 현장에서 도보 30분 거리의 숙소에서 합숙하며 구조 작업에 총력을 기울인다.

정부도 외교부와 대사관으로 구성된 비상대책반을 가동하고 있고, 18일 오후에는 외교부 직원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이 실종자 가족 6명 등과 함께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도착했다.

외교부는 이날 2차 신속대응팀을 추가로 파견하기로 했다. 대사관도 네팔 중앙정부는 물론 현지 주 정부와 지역경찰청에 구조 작업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사고 현장은 네팔 중부 포카라에서 차량과 도보로 3일가량 가야 도착할 수 있다.

카트만두에서 포카라로 가는 항공편은 악천후로 최근 자주 결항하고 있다.

카트만두에서 차량 편으로 포카라로 가려면 평소 7∼8시간이 걸리는데 곳곳에서 길이 끊어져 이 역시 접근이 쉽지 않은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신속한 구조를 국민들과 함께 기원한다"며 "설 명절을 일주일 앞두고 생사의 갈림길에서 사투를 벌이고 계실 실종자들과 가족들을 생각하니 애가 탄다"며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사진출처 =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