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0062 1092020011957580062 02 0201001 6.1.3-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08775000 1579409059000 군종장교 전역 2001200701 related

‘혼인금지’ 규정 위반한 승려 군종장교…대법 “전역 처분 정당”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혼인을 금지하는 종단 규정을 위반하고 결혼한 승려 군종장교에 대한 전역 처분은 정당하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습니다.

대법원 1부는 공군 군종장교(군법사) 출신 A씨가 "전역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국방부를 상대로 낸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대법원은 "원심판결에 군인사법과 관련한 법리 등을 오해한 잘못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1999년 출가해 대한불교 조계종 승적을 취득했으며 2005년 7월 공군 군종장교를 임관했습니다.

조계종은 군종장교로 복무하는 승려에 한해 예외적으로 혼인을 허용하는 규정을 두고 있었지만 2009년 3월 개정을 통해 해당 조항을 삭제했습니다.

A씨는 2011년 6월 B씨와 결혼을 했고, 이후 이를 알게 된 조계종은 2015년 4월 종헌(종단 헌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승적을 빼앗았습니다.

공군본부 현역복무부적합 조사위원회도 2017년 7월 전역 조치를 의결했고 이에 따라 국방부는 군인사법에 따라 현역복무부적합 처분을 했습니다.

A씨는 "2007년 12월경부터 B씨와 사실혼 관계를 형성한 상태였고 조계종 규정이 개정된 2009년 3월에는 해외 연수 중이라 종헌 개정 사실을 알지 못했는데도 불이익을 가한 것은 부당하다"며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1심은 "군종장교는 영적 지도자로서의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스스로 소속 교단의 종헌을 준수해야 한다"며 "그럼에도 결혼함으로써 종헌을 위반했기 때문에 군종장교 업무 수행에 장애가 있음이 인정된다"고 판단했습니다.

2심 역시 "4년간 혼인 사실을 숨기다가 조계종 승적이 박탈됨으로써 장교의 품위를 실추시켰다"고 판단했습니다. 조계종 종헌 개정 전 사실혼을 맺은 상태였다는 주장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윤 기자 (easynew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