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8623 0672020011957578623 04 0401001 6.0.2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01835000 1579401855000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김정은 대화 2001200731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 "2017년 한반도 전쟁 가까웠다…美 시민 대피 검토"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 미군사령관 /연합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 발사를 반복해 한반도 전쟁 위기가 최고조에 달했던 2017년 가을 한국과 일본에 체류 중이던 수십만명의 미국인을 조기에 대피시키는 계획이 미 정부 내에서 검토됐다고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19일자 일본 아사히 신문 인터뷰에서 밝혔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당시 복수의 미정부 관계자들과 상원의원, 퇴역장교들은 '전쟁이 시작되는 방향이라면 미국 시민들을 (한국으로부터) 내보낼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당시 북한의 도발이 계속 반복되며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연설에서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지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미국인 대피계획이 실제로 실행됐다면 북한이 상황을 잘못 읽음으로써 전쟁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었기 때문에 반대했고, 결국 실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비전투원 소개 작전'이 실시될 경우 가장 먼저 대상이 되는 이들은 한국에 주재하는 미군 병사의 가족과 일반 미국 시민 등 수십만명이다.

매체는 "북한의 공격으로 일본이 위험해 노출될 수 있는 경우 일본에 주재하거나, 한국과 일본을 오가는 사람들도 대상이 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실제로 소개작전이 실행되기 위해서는 단순히 적개심 수준이 아니라 실제로 (북한이)위해를 가할 수 있는 상황이어야 하고, 북한에 대한 전략적 효과가 있어야 하는데 검토 결과 두 조건 모두 채워지지 않는 단계였기에 실행되지 않았다고 브룩스 전 사령관은 설명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당시 미국 선제공격과 단독 공격 등을 포함한 '모든 선택지'를 검토했다며, 각국 대사들과의 회담에서 자신이 "우리들의 목적은 전쟁이 아니라 김정은 위원장의 생각을 바꿔 외교적 노선을 정착시키는 것이지만, 현재의 심각한 상황을 과소평가해선 안 된다. (북한 측의 판단 실수로 인한) 전쟁은 벌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는 "전쟁에 매우 가까운 상황이었다"고 회고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