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7911 0972020011957577911 05 0506003 6.0.26-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98634000 1579398966000

'황희찬 동료였던' 홀란드, 도르트문트 데뷔전서 해트트릭 폭발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홀란드 / 사진=Gettyimage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오스트리아 무대에서 황희찬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엘링 홀란드(도르트문트)가 독일 분데스리가 데뷔 무대에서 해트트릭을 작렬했다.

홀란드는 18일(한국시간) 독일 WWK아레나에서 열린 아우크스부르크와의 2019-2020시즌 분데스리가 1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11분 교체로 투입된 후 무려 3골을 폭발하며 팀의 5-3 역전승을 이끌었다.

이날 경기는 홀란드의 분데스리가 데뷔무대였다. 홀란드는 이번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도르트문트로 이적하지 전까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황희찬과 함께 뛰었다. 독일에서 새로운 출발을 한 홀란드가 자신의 진가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그리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홀란드는 후반 11분 도르트문트가 1-3으로 뒤지고 있던 상황에서 우카시 피슈첵와 교체돼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냈다.

경기에 나서자마자 홀란드는 호랑이 발톱을 드러냈다. 후반 14분 제이든 산초의 킬패스를 왼발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갈랐다. 이후 산초가 동점골을 넣어 3-3로 맞선 후반 25분에는 토르강 아자르 패스를 이어받아 팀의 역전골까지 터트렸다. 그리고 후반 34분에는 자신의 독일 무대 데뷔전 해트트릭을 완성하는 골을 뽑아냈다. 3차례 슈팅을 모두 골로 연결시키며 박수 받을만한 골 결정력을 자랑했다.

유럽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후반 교체 투입돼 팀 승리를 이끌어낸 홀란도에게 평점 8.9을 매겼다.

한편 홀란도는 19세 5개월 28일의 나이로 분데스리가 역사상 두 번째 최연소 해트트릭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