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7670 0682020011957577670 04 0401001 6.0.26-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97100000 1579397897000

“北 리용호 외무상 교체…후임은 리선권”(미 NK뉴스)

글자크기
동아일보

북한 비핵화 협상의 핵심인물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교체됐다는 보도가 나왔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비핵화 협상의 핵심인물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교체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NK뉴스는 18일(현지 시간) 북한 평양 내 소식통을 인용해 리 외무상이 물러나고 후임으로 리선권 전 조선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새로 임명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북한 관영매체들이 이 소식을 아직 보도하지 않았지만 오는 23일 평양에서 열리는 공관장 행사를 전후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리 외무상은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하면서 실각설이 제기된 바 있다. 이달 초 북한 노동당 지도부 단체 사진에서 리 외무상이 보이지 않아 교체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고도 매체는 설명했다.

리 외무상은 30년 넘게 외교관 경력을 쌓으며 영국주재 대사, 외무성 부상 등을 지낸 북한의 외교통이다. 지난 2016년 리수용 전 외무상의 후임으로 외무상으로 승진했다. 그는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과 함께 2018년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 배석하고, 지난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당시 베트남 하노이에서 긴급회견을 여는 등 대미전략을 총괄해왔다.

동아일보

신임 북한 외무상으로 임명될 것으로 보이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의 후임으로 지목된 리선권 전 위원장은 강경파 인사로 알려졌다. 미국에 대한 대화의 여지를 열어둔 채 압박 행보를 이어가겠다는 북한의 대미 전략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리 전 위원장은 지난 2018년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국 기업 총수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고 말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 같은 발언으로 실각설이 돌기도 했으나 제7기 5차 전원회의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