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7514 0242020011957577514 06 0602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97040000 1579397050000 related

"손 많이 가"…'전참시' 하니 남동생 안태현·매니저 폭로

글자크기
이데일리

‘전지적 참견 시점’(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하니 남동생 안태현의 폭로가 이어진 ‘전지적 참견 시점’이 큰 화제를 모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하니와 매니저가 출연했다. 이날 하니는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남동생 안태현을 만났다.

하니 남동생과 매니저의 깜짝 폭로 열전이 TV 앞 시청자에게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이 현실 속 하니의 덤벙거림에 대해 폭로하며 공감대를 형성한 것. 하니가 소지품을 잘 놓고 다니는 것부터 물건을 잘 떨어뜨리는 것까지 끝없이 이어지는 매니저와 남동생의 폭로에 하니는 어쩔 줄 모르는 모습을 보였다.

하니는 촬영에서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였지만 촬영이 끝나자마자 덤벙 매력을 보였다. 어딘가에 걸리거나, 옷에 과즙을 묻히는 등 허당끼를 발산했다. 이와 관련해 매니저는 “하니는 분명 프로페셔널한데, 이상하게 손이 많이 간다”고 제보했다. 덤벙거리는 하니를 물가에 내놓은 아이를 쳐다보듯 안절부절못하는 매니저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매니저는 제보 대로 하니를 따라다니며 하나부터 열까지 세심하게 챙겼다. 특히 하니가 깜빡하고 잊은 소지품을 뒤에서 챙기는 매니저와 스태프들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대해 매니저가 “헨젤과 그레텔이 빵을 흘리고 다니는 것처럼 하니는 물건을 흘리고 다닌다”고 비유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러한 모습을 지켜보던 하니가 “제가 평소 저렇게 덤벙거리는지 처음 알게 됐다. 주변 사람을 저렇게 귀찮게 하고 있었다니 반성하게 된다”며 뜻밖의 자아성찰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된 ‘ 전지적 참견 시점’ 시청률은 1부 6.9%, 2부 7.5%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부 3.7%, 2부 4.1%를 나타냈다. (닐슨코리아 기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