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7300 0142020011957577300 05 0509001 6.0.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96197000 1579396206000

임성재, 새해 첫 '톱10' 보인다...아메리칸 익스프레스 3R 공동 9위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임성재. /사진=파이낸셜뉴스 화상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임성재(22·CJ대한통운)가 새해 첫 '톱10' 입상 가능성을 이어갔다.

임성재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7113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사흘째 3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잡았지만 보기 4개를 범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14언더파 202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전날 공동 6위에서 공동 9위로 순위가 내려 앉았다. 공동 선두(중간합계 21언더파 195타)에 자리한 스코티 셰플러와 앤드로 랜드리(이상 미국)와는 7타 차이다.

7번홀까지 버디 2개, 보기 1개로 1타를 줄인 임성재는 8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으며 기세를 올렸다. 그린 주변 러프에서 친 세 번째샷이 그대로 홀속으로 빨려 들어간 것. 하지만 이후 10개홀에서 보기와 버디를 3개씩 주고 받아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리키 파울러(미국)가 3위(중간합계 17언더파 199타)에 자리한 가운데 이경훈(29·CJ대한통운)은 니클라우스 토너먼트 코스(파72·7159야드)에서 4타를 줄여 전날보다 6계단 상승한 공동 33위(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지난해 가을 군 복무를 마친 뒤 2년여만에 PGA투어 복귀전을 치른 노승열(29)은 1~3라운드 합계 5언더파 211타를 쳐 안병훈(29·4언더파 212타)과 함께 컷 탈락했다. 이 대회 호스트인 필 미켈슨(미국)도 3언더파 213타로 컷 탈락해 4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스타디움 코스, 니클라우스 토너먼트 코스, 라킨타CC에서 사흘간 라운드 한 뒤 컷 여부를 결정하는 이번 대회는 9언더파까지 최종 라운드에 진출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