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922 1102020011957576922 08 0801001 6.0.26-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94817000 1579394841000

SKT, 설 연휴 비상근무 돌입… “역대 최대 트래픽 예상”

글자크기
조선비즈

SK텔레콤 직원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귀성객이 몰리는 고속도로와 공항, 역사 등의 인근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SK텔레콤



SK텔레콤은 설 연휴를 맞아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특별대책을 마련하고 집중관리 체계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설 연휴 기간 동안 AR·VR 게임, 미디어 시청, T맵 사용이 대폭 늘어 데이터 사용량이 597.4TB(테라바이트)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평일 대비 24% 많은 수치로, 15GB짜리 UHD 영화를 약 4만 782편 내려받을 수 있는 용량이다. 특히 5G 데이터 사용량은 평일 대비 26.4%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SK텔레콤은 설 연휴 당일엔 평상시 대비 통화, 문자, 인터넷 검색 등 이동통신 서비스 이용 건수(시도호)가 5G는 15.9%, LTE는 7.5% 증가하고 T맵 사용량은 평시 대비 약 55.3%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23~27일 5500여 명의 인력을 배치해 종합상황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고속도로·국도, 공원묘지, 공항, 터미널 등 트래픽 급증이 예상되는 전국 750여 곳에 기지국 용량을 추가로 증설해 품질 최적화를 마쳤다. 특히 차량 정체가 가장 많은 고속도로 인근 휴게소와 터미널을 대상으로 품질 최적화 작업과 5G 장비를 추가로 증설했다.

SK텔레콤은 설 연휴를 맞아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들이 몰릴 것에 대비해 인천공항에 5G 장비 24식과 LTE 장비 14식을 추가로 구축 완료했다. SK텔레콤은 국제로밍은 전년 대비 27%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밖에도 고객들이 자주 이용하는 웨이브(WAVVE), AI 누구(NUGU) 스피커 등의 서비스들도 트래픽 증가에 대비해 서버 사전 점검을 모두 마쳤다.

윤형식 SK텔레콤 인프라운용그룹장은 "올 설 연휴기간이 예년 대비 짧지만 5G 가입자 증가와 AR·VR 등 서비스 이용률이 증가하고 있어 서버 및 기지국 점검과 증설을 앞당겨 완료했다"며 "설 연휴 동안 고객들에게 고품질의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박현익 기자(beepark@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