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800 0962020011957576800 05 0507001 6.0.27-RELEASE 96 스포츠서울 51293293 false true false false 1579394175000 1579394177000 전자기기 의혹 알투베 브레 팬페스트 2001191802

휴스턴 간판타자 알투베, '사인 스틸' 논란에 "그런 적 없다" 일축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휴스턴 호세 알투베. 사진 | SNS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 휴스턴 간판 타자 호세 알투베가 ‘사인 훔치기’ 논란 의혹을 부인했다.

휴스턴은 지난 1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팬 페스트를 열고 팬들에게 인사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시즌을 앞두고 그간의 성원에 보답함과 동시에 최근 불거진 ‘사인 훔치기’ 논란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로이터 등 현지 매체는 “휴스턴의 내야수 알렉스 브레그먼을 비롯한 간판 선수들이 팀에 대한 의혹을 부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휴스턴은 지난 2017년 외야 펜스에 카메라 및 전자기기를 이용해 상대 팀 사인을 읽고, 더그아웃에서 쓰레기통을 두드리는 행위를 통해 직구, 변화구 등의 볼 배합을 부정적으로 알려준 ‘사인 훔치기’ 논란에 휩싸였다. 메이저리그(ML) 사무국은 해당 논란이 가중되자 본격 조사에 착수했고 사실로 밝혀졌다. 조사에 따르면 알투베 등 휴스턴 주축 타자들은 진동 혹은 소리로 신호를 전하는 전자기기를 몸에 부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해 10월 알투베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에서 극적인 끝내기 홈런을 친 후 월드시리즈 진출이 확정된 모습이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당시 영상에는 알투베가 자신을 향해 달려드는 동료들에게 유니폼 상의를 찢지 말라고 말하면서 이를 손으로 움켜쥐는 모습이 담겨있다.

브레그먼은 “ML 사무국이 이 문제에 대해 조사했으나, 어떤 혐의도 드러나지 않았다. 몸에 전자기기를 부착했다는 의혹은 정말 멍청한 상상”이라고 강력히 말했다. 알투베는 자신의 대리인인 스캇 보라스를 통해 “한 번도 일어나지 않은 일이다. 전자 장비를 착용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팬 페스트에서도 마찬가지다. 팬들 앞에 선 알투베는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주저 앉아서 울고 있는 수 없다. 경기에 뛰며 승리에 도움이 돼야 한다”며 “어려운 상황이지만 우리 동료들이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격려했다.
younw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