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703 0092020011957576703 06 0602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93633000 1579393648000 related

"설리 묘에도 가지 않은 父, 유산 상속만 원해"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설리. 2019.10.17.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realpaper7@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그룹 'f(x)' 출신 탤런트 설리(25·최진리) 측이 유산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다.

설리의 둘째 오빠인 최건희씨는 18일 인스타그램에 "난 동생으로 인한 슬픔을 혼자 안고 가고 싶다"며 "어떻게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의 지인들에게 공유 할 수 있느냐. 동생 묘에는 다녀오지도 않은 분이···. 사적인거 공유하기 싫지만 말과 행동이 다른 본세가 드러나는 분은 박제다.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사세요"라고 남겼다.

공개된 사진에는 설리의 아버지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글이 담겼다. "나에게는 천국으로 먼저 간 딸내미가 이 땅에 남긴 유산이 있다. 어제 그 유산 상속 문제로 남남이 된 아이들 엄마와 전화로 다툼이 있었다. 나는 딸내미가 남기고 간 소중한 유산을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고, 천국에서 기뻐할 딸내미의 유지를 받들어 사회에 환원되길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

최건희씨는 "동생 사생활 관련해서는 어떤 것도 내뱉은 적이 없다. 말 못할 것도 없고 나로 인한 문제를 내가 이래라 저래라 못할 것도 없다. 누구랑 다르게 이중적 잣대를 들이밀기도 싫고,내가 나쁜 짓을 했나? 물론 누구한테 좋은건 아니겠지만 10년 혹은 20년이 지나서 '그때 왜 그러지 못했을까?'라는 후회는 하기 싫다"면서 "역 입장이라는게 있지. 너희들이 내 상황이 된다면 과연 얼마나 현명할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거론하고 지인에게 퍼트린 건 친부라는 사람이 먼저다. 그쪽에게 하소연하라"며 분노했다.

"전화해서 하는 말이 겨우 본인의 명예훼손, 어머니 욕, 과거 이야기가 전부인거 보니 어이가 없다. 본인을 날조? 왜곡? 나도 당신에 대해 아는게 없지만 그쪽도 나에 대해 아는게 없다"며 "그저 아버지란 사람이 동생의 유산 상속은 원하면서 상속세와 책임은 피하고 길러준 어머니에게 남남이라고 표현한 이상 나와도 남남이다. 화가 나서 전화한거 보니 어머니가 틀린 말 한건 아닌가 보다"라고 덧붙였다.

설리는 지난해 10월 성남시 심곡동 주택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평소 우울증을 앓았으며, 매니저가 자택에 방문했다가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은 유가족 동의 하에 부검을 진행했고,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마무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