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609 0252020011957576609 04 0401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93128000 1579393165000

해리 왕자 부부, 봄부터 왕실 업무 내려놓는다

글자크기
영국 왕실에서 독립을 선언한 해리 왕자 부부가 올 봄부터는 왕실과 관련한 업무를 더 이상 하지 않고, 재정 지원도 받지 않는다.

조선일보

영국 해리 왕자(오른쪽)와 메건 마클 왕자비./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은 18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몇 달간의 대화와 최근 논의를 통해 내 손주와 그 가족을 위한 건설적이고 합리적인 협력 방안을 찾았다"며 "이 합의로 인해 그들이 행복하고, 평온하고 새로운 생활을 시작할 수 있게 되기를 가족 전원이 희망한다"고 밝혔다.

버킹엄궁의 설명에 따르면 봄부터 해리 왕자 부부는 더 이상 왕실 공식 구성원으로서의 호칭(His·Her Royal Highness)과 직함을 사용하지 않는다. 해리 왕자는 2018년 5월 결혼하면서 여왕으로부터 서식스 공작(Duke of Sussex), 덤바턴 백작(Earl of Dumbarton), 카이킬 남작(Baron Kilkeel) 작위를 받았다.다만 왕자로 태어난 사실에는 변함이 없는 만큼 해리 왕자 호칭은 계속 사용될 예정이다.

왕실 공무 수행 등의 대가로 받아온 재정지원은 중단된다. 버킹엄궁은 왕자 부부가 현재 자택인 윈저성 프로그모어 코티지를 계속 사용하는 대신 리모델링 비용으로 들어간 240만 파운드(약 36억원)의 세금을 국민에게 돌려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버킹엄궁은 해리 왕자 부부가 공식적인 군 직책을 포함, 왕실 공무로부터 물러나야 한다는 사실을 잘 인지하고 있지만 여왕의 허락 하에 개인적인 후원과 연계는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왕도 성명에서 "해리와 메건, 아들 아치는 언제나 사랑하는 가족의 일원 일 것"이라면서 "그들이 지난 2년간 겪었던 극심한 검증에 따른 어려움을 이해하고, 보다 독립적인 삶에 대한 바람을 지지한다"고 했다.

[이현승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