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586 0962020011957576586 05 0507001 6.0.26-RELEASE 96 스포츠서울 51293293 false true true false 1579392999000 1579393035000

보스턴 마르티네스 "조사 끝나 기뻐, 사인훔치기 관련 없다는 것 알게 될 것"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캡처 | 보스턴 SNS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사인훔치기 파문이 메이저리그를 강타하고 있지만 보스턴 선수는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J.D 마르티네스가 그렇다.

보스턴은 사인훔치기 관련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조사를 받았다. 구단의 대처는 빨랐다. 2017년 휴스턴의 사인훔치기 주역으로 지목된 알렉스 코라 감독과 결별을 선언했다. 하지만 구단 고위 관계자부터 선수들까지 2018년 월드시리즈 우승은 정당했으며 자신들은 사인훔치기 논란에서 깨끗하다는 입장을 펼치고 있다.

J.D 마르티네스는 펜페스트에 참석해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조사가 끝나서 흥분된다. 그들은 사인훔치기에 관해 보스턴엔 아무 내용이 없다는 걸 알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보스턴이 사인훔치기 의혹에서 깨끗하다는 입장을 재차 밝힌 것이다.

보스턴이 2018년 코라 감독 주도하에 구단 비디오 판독실을 상대팀 사인 훔치기 장소로 활용했다는 의혹 속에 조사를 받았음에도 마르티네스는 당당했다. 마르티네스는 “모든 사람들이 2016년과 2017년을 잊은 것 같다. 그때 역시 보스턴은 정말로 좋은 팀이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나는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조사가 끝나서 기분이 좋다. 조사와 관련해서 밝힐 순 없지만 어떤 결과가 나오는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superpower@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