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439 0232020011957576439 04 0404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92091000 1579392106000

이란 "격추된 여객기 블랙박스, 우크라이나에 보내겠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이란이 자국에서 발생한 우크라이나 여객기 피격 사건과 관련, 사고기의 블랙박스를 우크라이나에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AP통신은 18일(현지시간) 하산 레자에이퍼 민간항공부 사고조사 담당자가 이란에서 블랙박스를 분석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현지 매체를 인용해 보도했다.


레자에이퍼는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에서 프랑스와 미국, 캐나다 전문가들이 블랙박스를 분석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면서 만일 키예프에서도 어려울 경우 블랙박스를 프랑스로 보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란 외무부는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사건의 책임을 모두 인정한다면서도 실수로 벌어진 이 사건을 이란을 압박하는 정치적 수단으로 악용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전날 성명에서 "16일 런던에서 열린 피해국 장관급 회의에서 나온 언급에 놀랐다"라고 밝혔다.


무사비 대변인은 특히 프랑수아-필립 샹파뉴 캐나다 외무장관을 지목해 "이란은 사건 첫날부터 인도적 측면에서 비자 발급 등 영사 조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는데도 그는 이를 요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란과 캐나다가 2012년 단교한 뒤 캐나다 측에 수차례 이익 대표부를 테헤란에 설치하라고 했지만 미국의 압박 때문에 이를 거부했다"라며 "캐나다가 이제 와서 왜 그런 말을 하는지 저의가 의심스럽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건 당사국은 가족을 잃은 유족을 핑계로 인도적 사안을 정치적으로 악용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16일 런던에서 모인 5개 피해국(캐나다, 우크라이나, 아프가니스탄, 스웨덴, 영국)은 당사국이 모두 참여하는 독립적이고 투명한 국제적 조사와 희생자에 대한 배상을 이란에 촉구했다. 특히 샹파뉴 장관은 이 자리에서 "국제 사회의 눈이 지금 이란에 쏠렸다. 이란은 선택해야 한다. 전 세계가 지켜본다"라고 압박했다.


앞서 지난 8일 이란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공항을 이륙한 우크라이나국제항공 소속 여객기 1대가 이란 혁명수비대의 대공 미사일에 격추돼 탑승자 176명이 모두 사망했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당시 미국과 군사적 긴장이 전쟁 수준으로 첨예한 상황에서 여객기를 미국의 크루즈미사일로 오인한 대공부대의 실수로 격추했다고 밝혔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