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395 0912020011957576395 08 0801001 6.0.26-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92002000 1579392026000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디지털 전환=고객 경험 혁신"

글자크기
더팩트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17일 서울 마곡사옥에서 열린 새해 첫 임원워크숍에 참석해 "디지털 전환 기반의 고객 경험 혁신을 이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현회 부회장, LGU+ 임원워크숍서 고강도 혁신 주문

[더팩트 | 서재근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경자년 새해 최우선 실천 과제로 '디지털 전환' 기반의 '고객 경험 혁신'을 주문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7일 서울 마곡사옥 프론티어홀에서 LG헬로비전 임원 포함 전사 담당, 임원 1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해 첫 임원워크숍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양대 플랫폼 결합을 통한 종합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의 도약 의지를 확고히 하기 위해 마련됐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이날 임직원들에게 "이번 워크숍은 새롭게 LG 가족이 된 LG헬로비전 임원들도 함께해 더욱 뜻깊다"라며 "올해는 통신과 미디어 플랫폼 혁신을 통한 선도가 중요한데, 일등 DNA를 가진 LG헬로비전 구성원들이 이러한 경쟁에서 주인공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020년을 고객 경험 혁신 원년으로 삼고 각 사업영역에서 개선할 수 있는 부분은 무엇인지 디지털 전환 방안을 진지하게 고민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시간이 들더라도 처음에 방향을 잘 잡는 것"이라며 "추진 과제의 목표 수준을 명확하게 규정하고 전 임직원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실체를 바르게 이해해 이를 바탕으로 일하는 방식을 철저히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팩트

이날 행사에 참여한 LG유플러스와 LG헬로비전 양사 임원들 역시 디지털 전환을 통한 대대적인 체질 개선을 주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LG유플러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 부회장은 마지막으로 "디지털 전환은 결국 고객 경험을 혁신하는 것에 의미가 있다"라고 거듭 강조하며 "올해 디지털 전환을 통한 고객 경험 혁신으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LG유플러스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라고 말했다.

하 회장의 주문에 LG유플러스와 LG헬로비전 양사 임원들 역시 대대적인 체질 개선을 향한 의지를 드러냈다. 김홍익 LG헬로비전 기술담당 상무는 "LG유플러스 임원들과 처음 함께한 자리였지만 LG의 한 가족이라는 동질감을 느꼈고 특히 그룹 전체적으로 강조하고 있는 디지털 전환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라며 "양사가 가지고 있는 우수한 점들을 수시로 벤치마킹해 경쟁력을 높이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손민선 LG유플러스 클라우드서비스담당 상무는 "현업에서 디지털 전환을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구체적인 사례를 접할 수 있었고, LG헬로비전 임원과 함께해 더욱 의미가 컸다"며 "앞으로 양사 시너지를 통해 통신을 넘어 미디어 플랫폼 회사로 한 발 더 빠르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란 확신을 얻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LG그룹 차원에서 변화의 방향으로 추진하는 디지털 전환의 이해를 돕기 위한 외부 강연도 진행됐다.

likehyo85@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