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359 0012020011957576359 02 0201001 6.0.27-RELEASE 1 경향신문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79391940000 1579392013000 안나푸르나 교사 실종 수색 2001191701 related

네팔 봉사 귀국 교사들 “날씨 좋아 사고 예측 못해…교사들 충격”

글자크기
경향신문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안나푸르나 눈사태 이후 귀국한 충남도교육청 해외 교육봉사단 2팀 관계자들이 공항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를 트레킹하던 한국인 교사 4명의 눈사태 실종 사건 이후 함께 교육봉사를 떠났던 교사들이 19일 귀국했다.

이들은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현지 날씨가 너무 좋았기 때문에 이런 사고를 전혀 예상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날 귀국한 교사들은 7일 네팔로 파견됐던 충남도교육청 해외 교육봉사단 2팀 소속이다.

충남도교육청은 네팔에 39명으로 이뤄진 3개의 교육봉사팀을 파견했다.

실종 사고가 난 3팀은 13일 출국해 25일 돌아올 예정이었다.

2팀 관계자는 “3팀 사고에 앞서 해당 트레킹 코스를 다녀왔으나 초등학생들도 평범하게 다닐 수 있을 정도의 트레킹길이어서 사고 우발지역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모든 교사들이 충격에 빠졌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악천후가 있었다면 미리 교육청 등에 연락했을 텐데 전혀 감지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전했다.

외교부와 충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현지시간 17일 오전 10시30분∼11시(한국시간 오후 1시45분∼2시15분)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230m)을 이동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트레킹에 나섰던 교사 9명은 데우랄리를 향해 걸어가다 좋았던 기상상태가 폭설과 폭우로 급변한 것을 보고 복귀를 결정했다.

선두그룹에 속한 교사 4명과 가이드 2명이 먼저 내려가고 그 뒤로 교사 5명과 가이드가 뒤를 따랐다.

이후 눈사태가 발생하면서 선두그룹 6명이 갑작스러운 눈사태에 휩쓸렸고, 뒤따르던 일행은 신속히 몸을 피했다.

충남도교육청은 실종된 교사가 이모(56)·최모(37)·김모(52)·정모(59) 교사라고 밝혔다.

18일 오전 네팔 경찰구조팀이 현장으로 급파됐지만 기상여건이 좋지 않은 상태여서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네팔 당국이 육상·항공 수색을 진행했지만 현재까지 실종자를 찾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권순재 기자 sjkwo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