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341 0252020011957576341 04 0401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91702000 1579391751000 이란 격추 여객기 블랙박스 우크라이나 2001200431

이란 "격추된 여객기 블랙박스, 우크라이나에 보낼 것"

글자크기
이란은 탑승자 전원이 사망한 우크라이나 여객기 블랙박스를 우크라이나에 보낼 것이라고 18일(현지시각) 밝혔다.

조선일보

이란 혁명수비대의 미사일에 격추된 우크라이나 여객기. /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P통신은 하잔 레자에이퍼 민간항공부 사고조사 담당자가 이란에서 블랙박스를 분석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현지 매체 타스님뉴스를 인용해 보도했다.

레자에이퍼는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에서 프랑스와 미국, 캐나다 전문가들이 블랙박스를 분석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면서 "만일 키예프에서도 어려울 경우 블랙박스를 프랑스로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 외무부는 실수로 벌어진 이 사건을 이란을 압박하는 정치적 수단으로 악용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전날 성명에서 "희생자 유가족에게 다시 한번 애도를 전한다"면서도 "사건 당사국은 가족을 잃은 유가족을 핑계로 인도적 사안을 정치적으로 악용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8일 이란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공항을 이륙한 우크라이나국제항공 소속 여객기 1대가 이란 혁명수비대의 대공 미사일에 격추돼 탑승자 176명이 모두 숨졌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처음에는 이 사건이 기계 결함 때문이라고 밝혔으나 10일 여객기를 미국의 크루즈 미사일로 오인해 실수로 격추했다고 해명했다.

[이현승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