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335 0672020011957576335 04 0401001 6.0.26-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91611000 1579391645000

안나푸르나서 귀국 교사들 "네팔 사고 지점, 초등학생도 평범히 다니는 트레킹길"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안나푸르나 눈사태로 조기 귀국을 하게 된 충남교육청 해외 교육 봉사단 2팀 단장이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변을 마친 뒤 건물을 나서고 있다. /연합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지역에서 트레킹하던 한국인 교사 4명이 실종된 가운데 현지에서 귀국한 교사들은 예상치 못한 사고에 당혹해했다.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충남교육청 해외 교육봉사단 관계자는 "현지 날씨가 너무 좋았기 때문에 이런 사고를 전혀 예상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충남교육청은 네팔에 총 39명으로 이뤄진 3개 봉사팀을 파견했다. 이날 돌아온 2번 팀은 지난 7일 한국에서 출발했고, 사고가 난 3번 팀은 13일 출국해 오는 25일 돌아올 예정이었다.

이 관계자는 2팀도 사고 지점인 트레킹코스를 다녀왔으나 "초등학교 2, 3학년 학생들도 평범하게 다니는 트레킹길이었기 때문에 사고 우발지역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모든 선생님들이 충격에 빠졌다"고 말했다.

이어 "악천후가 있었다면 미리 교육청에 연락했을 텐데 저희가 전혀 감지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며 "통신이 두절돼있어서 현지인들 연락은 잘 안 되고 오히려 방송을 보는 저희가 더 빨리 (사고 소식을) 접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현지시간 17일 오전 10시30분~11시께 안나푸르나 베이스 캠프(ABC)의 트레킹 코스 데우랄리(해발 3230m)에서 등산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트레킹에 나섰던 교사 9명은 데우랄리를 향해 걸어가다 좋았던 기상 상태가 폭설과 폭우로 급변한 것을 보고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두그룹에 속한 교사 4명과 가이드 2명이 먼저 내려가고 그 뒤로 교사 5명과 가이드가 뒤를 따랐으며, 눈사태는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두그룹 6명은 갑작스러운 눈사태에 휩쓸렸고, 뒤따르던 일행은 신속히 몸을 피했다.

충남교육청은 실종된 4명이 이모(남·56), 최모(여·37), 김모(여·52), 정모(남·59) 교사라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