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257 0362020011957576257 05 0509001 6.0.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90320000 1579390527000

박인비, 통산 20승 보인다…시즌 개막전 3R 1위

글자크기
한국일보

박인비가 19일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에서 열린 시즌 개막전 3라운드 5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인비(32)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0시즌 개막전 3라운드에서 단독 1위에 올랐다.

박인비는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ㆍ6,645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 상금 120만달러) 대회 사흘째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 합계 13언더파 200타가 된 박인비는 11언더파 202타로 단독 2위인 김세영(27)을 2타 차로 앞섰다. LPGA 투어에서 19승을 기록 중인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면 20승을 달성한다. 20승을 채우면 25승의 박세리(은퇴) 이후 한국 선수 두 번째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2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하는 박인비는 올해 6월까지 세계 랭킹을 최대한 많이 올려야 올림픽 출전 기회를 얻을 수 있다. 현재 세계 16위인 박인비는 한국 선수 중에서는 6위를 달리고 있다. 한 나라에서는 최대 4명까지만 올림픽에 나갈 수 있다.

김세영은 2타 차로 박인비를 추격하고 있고, 하타오카 나사(일본)가 10언더파 203타로 선두에 3타 뒤진 3위다. 김세영은 지난해 11월 시즌 최종전으로 열린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데 이어 올해 첫 대회에서도 우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