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196 0372020011957576196 01 0101001 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79389639000 1579389641000 이탄희 판사 민주당 입당 2001191201 related

바른미래, 文대통령·민주당 만찬에 "패거리 정치…'끼리끼리 문화' 걷어차야"

글자크기

김정화 바른미래 대변인 논평

"야당 먼저 불러 협조 구했어야"

헤럴드경제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가 청와대서 만찬 일정을 행한 데 대해 '패거리 정치'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토해 "공존과 협력 정치를 운운하며 만찬을 즐긴 문 대통령은 아직 같은 편만 챙기고 지지 세력만 결집하겠다는 사고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했느냐"며 "오직 자기편끼리 회동을 하는 게 협치에 무슨 도움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을 살뜰히 챙기기 전에 야당을 먼저 불러 협조를 구했어야 했다"며 "국론 분열 원흉이 되기로 한 대통령이 아니라면, 대놓고 패거리 정치를 주도하는 '끼리끼리 문화'는 걷어차야 할 때"라고 했다.

그는 민주당을 놓고도 '만찬을 즐길 때가 아니다"며 "외교, 안보, 정치, 경제 등 온전한 게 없다"고 날을 세웠다.

또 "대통령과 만찬보다 야당과의 대화가 우선"이라며 "선거에 앞서 여야 극한 대결이 가속화돼 국가적 혼란 상태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협치의 진정성,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야 할 때"라며 "국가 발전을 위한 지혜를 모으는 과정에 내 편, 네 편이 있을 수는 없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