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042 0292020011957576042 06 0602001 6.0.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87920000 1579388026000 related

'초콜릿' 하지원 찾아 나선 윤계상, 그리스서 재회→사랑 확인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하지원과 윤계상이 다시 만났다.

1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에서는 다시 만나 사랑을 확인하는 이강(윤계상)과 문차영(하지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혜미(김선경)는 이강(윤계상)에게 "갑자기 나타나 네가 이걸 다 가진 다는 게 말이 되냐"며 모진 말을 쏟아냈다. 이에 이강은 "이건 말도 안 되는 반칙이라고 생각한다. 진심으로. 거성을 위해 일생을 받친 분들이 가지셔야죠. 다만 호스피스 병원만 건드리지 않으신다면"이라고 대답했다.

이어 이강은 이준(장승조)에게 이 사실을 전했다. 이준은 "또라이 새끼. 너한테 꼭 묻고 싶은 말이 있었다. 호스피스 병동으로 쫓겨났을 때 내가 아는 이강은 순순히 받아들였다. 왜 그런 거냐"고 물었다. 이에 이강은 "아닌데. 할머니한테 갔었는데"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이준은 "너도 도망가고 싶었지. 그렇게라도 멈춰져서 다행이라 생각했지.그리고 거기 사람들이 널 흔들고 바꿔놨을 거고."라고 말했다. 이에 이강은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이후 집에 도착한 이강은 집안을 치우고 음식을 만들며 미소를 지었다.

OSEN

문차영(하지원) 역시 그 시각 이강의 생일을 위해 케이크를 만들고 있었다. 그때 차영은 엄마로부터 온 전화를 받고 당황해했다.

이강는 차영을 기다리며 집안을 꾸몄다. 이강은 "너무 요란한가. 근데 왜 안 오지. 잊은 건가"라며 불안해했다. 그때 차영이 케이크를 들고 찾아와 "생일 축하해요"라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나란히 앉아 서로의 음식을 보며 놀라워했다.

이강은 차영에게 "오늘 왜 이렇게 예쁘냐. 설레게"라고 물었고 차영은 "선생님 생일아니냐. 제 옷 중에 제일 비싼 옷 입었다. 특별히"라며 쑥스러워했다. 이에 이강은 "언제까지 선생님이라고 부를 거냐. 남친한테"라며 차영에게 입을 맞췄다.

이어 "나는 지금부터 문차영에게 말을 편히 할 생각이다"라며 또다시 입을 맞췄다. 차영은 이강에게 "나랑 도망갈래요?. 아무도 나를 찾을 수 없는 대로"라고 물었고 이강은 "가지 뭐. 가자. 말 나온 김에 가자. 어느 나라로 갈지 모르겠지만 혹시 추울지도 모르니까"라며 목도리를 둘러줬다.

이에 차영은 "같이 가주겠다고 해줘서 고맙다"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오늘 내내 혼자서 열심히 도망다녔다. 엄마 안 만나려고. 우리 엄마 되게 나쁜 사람이다. 여기도 엄마 피해서 온 거다. 근데 만나야 할 것 같다. 할 이야기가 생각났다"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OSEN

그러자 강우는 "아쉽지만 도망은 나중에 가는 걸로. 어쨌든 파이팅"이라며 문차영의 손을 따뜻하게 잡아줬다.이후 용기를 낸 문차영은 엄마를 만났다. 문차영은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지 않는 뻔뻔한 엄마의 모습에 실망했고 다시는 연락하지 말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 "10년 뒤에 만나자. 누구의 삶이 옳았는지"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그때 이강이 차영에게 "손 잡아줄까"라며 문자를 보냈고 놀란 차영은 이강을 찾아 손을 내밀었다. 이에 이강이 차영을 안아줬다.두 사람은 지하철을 함께 탔고 차영은 이강에게 "난 먼저 내릴 거다. 재촉하지도 말고 기다리지도 말고 맘 아파하지도 말고 걱정도 하지 말라"는 문자를 남긴 후 집으로 돌아갔다.

OSEN

이강은 차영의 집을 찾아가 "기다리지도 재촉하지도 않을 테니 꼭 돌아오라"는 혼잣말을 하며 돌아섰다. 이후 이강은 기다려달라는 차영의 말을 떠올렸고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면서 차영과 함께했던 시간들을 떠올렸다.

이강은 차영을 만났던 그리스 레스토랑으로 향했고 그곳에서 차영이 만든 초콜릿 케이크를 보며 곧장 차영을 찾아나섰다. 이강은 "길고 먼 시간들을 달려 내가 가고 있다. 가끔은 그만 가고 싶기도 했고, 가끔은 주저 앉고 싶기도 했고, 가끔은 포기하고 싶었지만 당신이 있어 여기까지 왔다"라며 말한 뒤 이내 문차영을 알아보고 껴안았다.

이강은 "너 데리러 왔다. 더 쉬게 하고 싶었는데. 보고 싶어서"라고 말했고 문차영 역시 "나도 쉬고 싶었어. 당신한테서"라고 대답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