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5948 0352020011957575948 05 0506001 6.0.2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84545000 1579385105000 손흥민 케인 2001191532

손흥민 또 침묵, 토트넘은 리그 4경기 연속 무승

글자크기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왓퍼드전 선발 출전

득점 실패하며 4경기 연속 침묵… 팀은 0-0 무승부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28)이 또 득점에 실패했다. 징계 복귀 뒤 4경기 연속 무득점이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각) 영국 왓퍼드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왓퍼드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지만 골은 넣지 못했다.

이날 토트넘은 수문장 파울로 가자니가가 후반 25분 상대 페널티킥을 막아내는 등 선방 쇼를 펼쳐 무실점을 기록했으나 공격진이 침묵하면서 왓퍼드와 0-0으로 비겼다.

토트넘은 리그에서 4경기 연속 무승(2무 2패)으로 리그 8위(승점 31)에 머물렀다. 왓퍼드는 승점 1점을 더해 리그 17위(승점 23).

손흥민은 지난해 12월7일 번리와의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경기에서 ‘원더골’을 터트린 뒤 1달 넘게 득점하지 못하고 있다.

팀의 에이스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팀의 ‘주포’ 손흥민마저 침묵하며 팀의 무승이 길어지는 모양새다. 토트넘은 올해 치러진 3번의 리그 경기에서 단 1점도 득점하지 못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토트넘의 조제 모리뉴 감독은 15일 축구협회컵 64강 미들즈브러전에서 활약했던 ‘아르헨티나 듀오’ 조반니 로 셀소와 에릭 라멜라를 선발로 내보냈다. 토트넘은 몇 차례 기회를 만들며 왓퍼드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득점에 실패했다.

모리뉴 감독은 후반전 들어 크리스티안 에릭센(73분)과 이적생 제드손 페르난데스(80분)까지 투입해 공격에 나섰으나 결국 무득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91분) 라멜라의 슛이 한끗 차이로 골라인을 넘지 못해 아쉬움을 삼켰다.

한편 19일 프리미어리그 첼시와 뉴캐슬의 경기에서는 첼시가 막판 극장골(94분)에 0-1로 무너지며 승점 39점을 유지, 토트넘은 첼시와의 승점 차이를 8점 차로 좁히게 됐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