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5937 0202020011957575937 06 0602001 6.0.2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84863000 1579384925000 사랑의불시착 10회 예고 2001191445 related

[툭-tv] ‘사랑의 불시착’ 현빈♥손예진, DMZ서 눈물의 이별 키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사랑의 불시착’ 현빈 손예진이 비무장지대(DMZ)에서 눈물의 이별 키스를 나눴다.

1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9회에서 리정혁(현빈 분)과 윤세리(손예진 분)는 이별하게 됐다.

이날 윤세리는 괴한들에게 납치당한 뒤 리정혁에게 전화를 걸어 “리정혁 씨 사랑해요”라고 고백했다. 리정혁은 총성을 듣고는 윤세리에게 다시 전화를 걸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리정혁은 집으로 돌아왔고 조철강(오만석 분) 일당이 집을 뒤지고 있는 걸 발견했다. 조철강은 윤세리를 붙잡아 고문할거라고 막말을 했고 화를 참지 못한 리정혁은 조철강에게 주먹을 휘둘러 영창에 갇혔다.

서단(서지혜 분)은 리정혁을 만나러 영창에 찾아왔다. 리정혁은 서단과의 대화를 통해 윤세리를 납치한 것이 그의 총정치국장인 그의 아버지 리충렬(전국환 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리정혁은 자신의 부하를 불러모아 자신의 출신에 대해 소문을 내도록 했다. 리정혁은 소문 덕분에 영창에서 나올 수 있었다.

그동안 리충렬은 윤세리와 대화를 나눴다. 윤세리는 자신이 리정혁을 협박했다고 말하며 그를 두둔했다. 리정혁의 어머니 김윤희(정애리 분)는 윤세리의 말을 듣고 윤세리에게 친절하게 대했다. 윤세리는 자신을 납치한 게 서단의 부모가 아니라 리정혁의 부모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리정혁은 그 길로 리충렬의 집에 찾아왔다. 리정혁은 윤세리를 구하기 위해 아버지에게 반기를 들었다. 결국 오해가 풀렸고, 리충렬은 윤세리가 무사히 남한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조철강은 보위사령부에서 수배중인 인물이 리충렬 집에 있다는 제보가 있다며, 가택수색을 요청했고, 동시에 리정혁은 교방근무를 신청해 전초선으로 이동, 윤세리와 몰래 들어갔다. 리충렬의 집에는 이미 윤세리가 없었고, 결국 조철강은 붙잡혀가게 됐다.

리정혁은 윤세리와 비무장지대에 들어가 윤세리를 남쪽으로 보내기 위해 길을 나섰다. 리정혁은 윤세리와 헤어지기 싫어 새벽이 될 때까지 길을 뱅뱅 돌았다. 그리고는 헤어짐이 다가왔다. 리정혁은 넘어서는 안되는 선을 넘어와 윤세리와 이별의 키스를 나눴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의 절대 극비 로맨스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