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5866 0292020011957575866 06 0602001 6.0.2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84200000 1579384232000 놀면뭐하니 박명수 유재석 2001191401 related

"버티느라 고생했다"..'놀면뭐하니' 유재석, 장도연→조세호 감동한 멘트 대상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멘트 한 마디로 후배들을 감동케 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인생라면' 가게 사장님으로 변신해 예능인들에게 유산슬 라면을 대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첫 번째로 가게를 방문한 장성규게 이어 개그우먼 장도연이 들어왔고, 양세찬이 차례대로 입장했다.

장성규는 "형님과 함께 제가 연예대상에서 신인상을 받았는데 그게 안 믿기고, 올해 들어 매일 꿈에 나온다. 형님과의 투샷이 잡히다니, 그리고 형님과 김태호 피디님이 하시는 프로그램에 나오다니, 말이 안 된다. 참 꿈 같은 하루 하루"라며 감사했다.

이들에게 라면을 끓여 준 선배 유재석은 "세찬이와 도연이는 잘 됐으면 좋겠고, 잘 될 것 같았는데, 다 잘 되니까 너무 좋다. 그런데 성규는 잘돼서 좋지만, 저렇게 잘될 줄은 몰랐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장도연에게 이루고 싶은 목표를 물었고, "개인적으로 오래가는 프로그램을 하고 싶다. 시상식에서 상을 받는데, 다른 분들은 팀이 단체로 좋아하니까 너무 보기 좋더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도연이는 프로그램 하나만 제대로 만나면 된다"고 응원했다.

OSEN

장성규가 스케줄 때문에 돌아갔고, 장도연의 과거 썸남 조세호가 등장했다.

유재석은 "둘이 약간 썸이 있었다"고 했고, 양세찬은 "짝썸이었다. 조세호가 노래방에서 시원하게 까였다"며 사실을 바로잡았다. 유재석이 "고백한 건 맞지? 도연이도 의식 안 하는 척 하면서 계속 라면 국물을 떠 먹고 있다"고 하자, 조세호는 "고백 안 했다. 양세찬이 소설을 쓰고 있다"며 부끄러워했다.

양세찬은 "술 먹을 때 조세호 형이 '도연이 부르면 안 되냐?'고 꼭 그런다"고 말했고, 조세호는 "아니다. 내가 언제든 전화하면 되지"라며 웃었다. 유재석은 "그런데 나래가 세찬이 좋아하지 않았냐?"고 물었고, 양세찬은 "나래 누나가 날 좋아했다"고 답했다. 이에 장도연은 "개그계 잘 돌아간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장난기 가득한 재밌는 대화가 오가는 상황에서, 유재석은 기특한 후배들을 향해 "너희들 버티느라 고생들 했다. 우리가 버틴 거다"라며 모두에게 박수를 보냈다. 장도연은 "다들 오래한 사람들이고, 동료니까, 나래 선배가 대상 수상할 때도 울먹이는 게 무슨 마음인지 알았다"고 했다.

유재석의 따뜻한 위로 한 마디에 장도연을 비롯한 조세호, 양세찬 등은 감동한 표정을 지었다.

한편, '인생라면' 가게에는 2019년 연예 대상을 빛낸 얼굴들이 릴레이로 등장해 시상식 뒤풀이 수다를 나눴다. 다른 예능에서 듣기 힘들었던 예능인들의 신년 계획과 예능 트렌드에 대한 속내, 따뜻한 격려까지 진솔하면서 웃음 가득한 시간으로 채워졌다.

/ hsjssu@osen.co.kr

[사진] '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