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5458 0182020011957575458 05 0506002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63430000 1579364045000

김학범호, 4강서 호주와 맞대결?…연장 끝 시리아 누른 사커루 [2020년 도쿄올림픽 예선]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김학범(60)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이 4강에 올라가면 호주와 만나게 된다.

호주는 태국 방콕 라자만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2019-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에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0으로 승리했다.

A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호주는 B조 2위인 시리아 상대로 전후반 무기력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결국, 전후반 90분에서 득점으로 기록하지 못하며 승부는 연장전으로 넘어갔다.

매일경제

호주는 연장 전반 11분 알하산 투레가 결승골을 넣고 AFC U-23 챔피언십 4강에 진출했다. 사진=AFC 공식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주는 연장 전반 11분 알하산 투레가 0-0의 균형을 뚫었다. 투레는 에이든 오닐이 왼쪽에서 준 패스를 오른발로 마무리를 지었다.

선제골을 넣은 호주는 추가골을 노렸다. 연장 후반 2분 벤 폴라미가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을 때렸으나 시리아 골키퍼가 막아냈다.

득점이 절실한 시리아는 연장 후반 15분 아나스 알라지의 왼발 프리킥이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연장 후반 추가시간 세트피스에서 골키퍼까지 공격에 참여했으나 골을 기록하지 못한 시리아는 결국 0-1로 무릎을 꿇고 말았다.

한편, 앞서 펼쳐진 AFC U-23 챔피언십 8강전 첫 번째 경기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가 태국을 1-0으로 꺾었다. 후반 34분 압둘라 알함단이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만들었다. 사우디는 아랍에미리트와 우즈베키스탄의 승자와 4강에서 대결한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