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5042 1092020011857575042 04 0401001 6.0.26-RELEASE 109 KBS 57319790 false true false false 1579353035000 1579354747000

카운트다운하듯…트럼프, 만찬서 솔레이마니 제거장면 묘사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화당 후원자 모임에서 이란의 가셈 솔레이마니 제거 작전을 분 단위로 자세히 묘사했다고 CNN방송이 자체 입수한 음성 녹음을 토대로 현지 시간 18일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저녁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서 열린 공화당 후원자 초청 만찬서 솔레이마니 이란군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이 표적 공습을 당하기 전 "미국에 대해 나쁜 말을 해서" 자신이 공습을 승인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솔레이마니 사령관에 대한 공습 결정을 내리기까지의 과정을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중에는 트럼프 행정부가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사살한 명분으로 내세운 '임박한 위협'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CNN은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항공 촬영을 통해 지구 반대편서 작전을 지켜보던 상황을 설명하고, "그들은 이제 살아있을 시간이 2분 11초밖에 남지 않았다", "그들이 장갑차량 안에 있다. 이제는 1분가량 남았다. 30초, 10, 9, 8…"이라고 생중계하듯 전달했습니다.

그는 이어 "그러다가 갑자기 쾅 소리"가 났고 "그들이 없어졌다. 중단하겠다"는 보고가 마지막으로 들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처럼 당시 정황을 자세히 밝힌 것은 처음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솔레이마니를 언급하며 "그가 무적으로 여겨지지 않았느냐"면서 이 공습으로 "세상을 뒤흔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명훈 기자 (smh@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