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5026 1022020011857575026 05 0506001 6.0.26-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52438000 1579402496000

[현장 리액션] '이젠 토너먼트' 오세훈, "130분 안에 골 넣으면 충분히 승리"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오세훈은 정규시간 90분 외에 추가시간을 포함한 연장전에서 승부를 봐야 한다고 각오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오는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 요르단전을 치른다. 이 대회 3위까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8강, 4강전이 매우 중요하다.

한국은 죽음의 조로 불리던 C조에서 3전 전승을 거뒀다. 중국(1-0), 이란(2-1), 우즈베키스탄(2-1)을 차례로 무찌르고 조 1위로 8강에 올라왔다. 당초 경기력 걱정이 뒤따랐으나 시간이 흐를수록 선수단 컨디션과 호흡이 좋아지고 있어 고무적이다.

18일 오후 훈련에 앞서 오세훈이 취재진과 만났다. 오세훈은 "팀 미팅이 길어졌다. 전술적인 부분이라 말해줄 수는 없다"면서 "상대 수비수 5번, 6번의 피지컬이 좋다. 하지만 전술적으로 우리가 압도할 수 있다. 자신 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이 대회 2골을 넣은 오세훈은 득점 2위에 올라있다. 오세훈은 "공격수라면 득점왕 욕심은 당연하다. 욕심도 욕심이지만 먼저 팀에 희생해야 한다. 그 부분에 더 노력하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또한 조규성과의 포지션 경쟁을 두고 "누가 선발이든 그건 중요하지 않다. 누가 들어가든 자기 역할을 해야한다는 것은 당연한 거다. 공격수로 부담도 이겨내야 하기에 누가 나가든지 승리를 할 수 있는 공격수가 되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오세훈과 조규성은 룸메이트 사이다. 어떤 이야기를 주고받을까. 오세훈은 "취미 얘기도 하고 서로 생활적인 부분도 얘기한다. 가장 큰 것은 경기에 나가서 자기는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이야기, 즉 축구 얘기들을 많이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취재진과 만난 김학범 감독은 "선수 위에 감독이 있다"고 말하며 선수단을 신뢰했다. 전해들은 오세훈은 "감동적이다. 감독님을 무섭게 생각하는 분들 계시지만 나한테는 아버지 같은 분이다. 정말 따뜻한 분이고 잘 챙겨주시는 분인것 같다"고 화답했다.

토너먼트에서는 승부차기를 대비해야 한다. 오세훈은 지난 U-20 월드컵에서 승부차기 키커로 나선 바 있다. 이에 대해 "물론 승부차기 준비도 하지만 일단 감독님이 연장전까지 얘기하셨다. 추가시간까지 130분 안에 골 넣으면 충분히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하며 막바지 훈련에 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