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4987 0432020011857574987 05 0501001 6.0.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51886000 1579351926000

'컬스데이' 여자컬링, 8전 전승…세계선수권 티켓 획득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컬링 국가대표팀인 경기도청(스킵 김은지)이 2020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티켓을 획득했습니다.

경기도청은 18일(한국시간) 핀란드에서 열린 2020 세계예선대회 플레이오프 결승전에서 이탈리아를 6대 5로 꺾었습니다.

1엔드에 1점을 뽑은 경기도청은 2엔드 2점을 내줬지만 3엔드에 2대 2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4·5엔드에는 1점씩 내줬지만, 6·7·8엔드에 연이어 1점씩 따내며 5대 4로 경기를 뒤집었습니다.

9엔드에 1점을 내줬지만 10엔드에 1점 획득하며 극적인 승리를 거뒀습니다.

앞서 경기도청은 13일부터 17일까지 열린 예선 라운드로빈에서 핀란드(12-3), 터키(7-6), 이탈리아(9-5), 호주(13-1), 에스토니아(7-2), 멕시코(15-1), 노르웨이(8-6)를 꺾고 7연승을 달리며 1위로 플레이오프에 올랐습니다.

라운드로빈 2위인 이탈리아를 꺾고 2020 세계예선대회 우승을 확정하면서 3월 14∼22일 캐나다 프린스조지에서 열리는 2020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출전권을 따냈습니다.

세계예선대회에서는 최종 2위 팀에도 세계선수권 출전권을 줍니다.

이탈리아는 라운드로빈 3위 터키와 플레이오프 2위 결정전에 나섭니다.

경기도청은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 출전해 한국에 컬링을 알리며 '컬스데이' 별명을 얻은 팀으로, 지난해 7월 국가대표 선발전 우승으로 4년 만에 태극마크를 다시 달았습니다.

스킵 김은지와 서드 엄민지는 소치올림픽 국가대표 출신이고, 김수지와 쌍둥이 자매 설예은, 설예지가 합류하면서 새로운 '컬스데이'가 완성됐습니다.

지난해 3월 덴마크에서 열린 2019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는 당시 국가대표팀인 춘천시청(스킵 김민지)이 한국 컬링 최초로 세계선수권 동메달을 따냈습니다.

(사진=여자컬링 국가대표 경기도청 제공, 연합뉴스)
권종오 기자(kjo@sbs.co.kr)

▶ "새해엔 이런 뉴스를 듣고 싶어요" 댓글 남기고 달력 받자!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