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4397 0012020011857574397 01 0101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44840000 1579345207000 related

자유한국당의 위성정당 새 명칭이 '미래한국당'인 이유는?

글자크기
자유한국당이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명칭으로 ‘비례’와 발음이 비슷한 ‘미래’란 단어를 활용해 ‘미래한국당’이란 이름을 들고 나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비례○○당’을 불허했는데도 이름을 바꿔 위성정당 창당을 끝내 밀어붙이려 하자, 공직선거법 개정을 주도한 ‘4+1’ 협의체 참여 정당들은 18일 일제히 강력한 비판을 쏟아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창준위)는 전날 중앙선관위에 당명을 ‘미래한국당’으로 변경 신고 했다고 18일 밝혔다. 창준위는 이날 ‘미래한국당’ 명칭에 대해“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대한민국이 미래 세대에도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자유민주주의 이념과 시장경제 원칙을 수호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여의도 안팎에선 ‘비례’와 ‘미래’ 발음의 유사성을 고려한 ‘작명’이란 말이 나온다. ‘비례용 위성정당’임을 어떻게든 인지시키기 위한 한국당 측의 꼼수라는 것이다. ‘미래한국당’ 변경 신고가 알려진 18일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은 한국당을 맹공했다.

경향신문

[김용민의 그림마당] 1월15일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18일 구두 논평을 통해 “이름을 떠나서 위성 정당은 국민의 선택을 기만하고 왜곡해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꼼수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우스꽝스러운 꼼수가 법에 의해 막히자, 또 한 번 수작을 부리기로 한 것인가”라며 “저질 정치의 끝판왕”이라고 공격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제대로 정치를 해보겠다는 의지가 있기는 한 것인지 의심스럽다”면서 “‘구태정치의 표본’인 자유한국당에게 미래라는 것이 가당키나 한 이름인가, 차라리 ‘무례’한국당으로 바꾸는 것이 더 어울릴 것”이라고 꼬집었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 역시 구두 논평으로 “명칭과 상관없이 위성 정당 창당은 정당이 국민의 자발적 조직이어야 하며 민주적으로 운영되어야 한다고 규정한 헌법과 정당법을 위반하는 행위”라며 한국당을 향해 창당 중단을 촉구했다.

민주평화당에선 이승한 대변인이 논평을 내고 “국회에서 결정된 합법적 입법 취지를 편법으로 대처하겠다는 사고 자체가 의회민주주의의 자격 미달”이라며 “위성 정당 신고를 철회하고 정치발전을 염원하는 국민들에게 엎드려 사죄하라”고 말했다.

대안신당은 “한국당이 기어코 민주주의 원칙에 위배되는 위장정당 설립에 나선다면 헌재에 정당해산심판을 청구하는 등 법적 조치는 물론 모든 수단을 동원해 무력화에 나설 것”(김정현 대변인 논평)이라며 정당해산심판 청구 추진 등을 시사했다.

송윤경 기자 kyu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