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3536 0432020011857573536 01 0101001 6.0.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35969000 1579338127000 related

'4+1', 한국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에 "저질 정치" 맹폭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 통과를 주도한 '4+1' 협의체 참여 정당들은 자유한국당이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 명칭을 '미래한국당'으로 바꿔 계속 추진하는 것을 두고 '꼼수 정당'이라며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위성 정당은 국민의 선택을 기만하고 왜곡해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꼼수 정당"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우스꽝스러운 꼼수가 법에 의해 막히자, 또 한 번 수작을 부리기로 한 것인가"라며 "저질 정치의 끝판왕"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구태정치의 표본인 한국당은 '미래'라는 이름 보다는 차라리 '무례' 한국당으로 바꾸는 것이 더 어울릴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구두 논평으로 "명칭과 상관없이 위성 정당 창당은 정당이 국민의 자발적 조직이어야 하며 민주적으로 운영되어야 한다고 규정한 헌법과 정당법을 위반하는 행위"라고 창당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민주평화당 이승한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회에서 결정된 합법적 입법 취지를 편법으로 대처하겠다는 사고 자체가 의회 민주주의의 자격 미달"이라며 "위성 정당 신고를 철회하고 정치발전을 염원하는 국민들에게 사죄하라"고 말했습니다.

대안신당은 헌법재판소에 정당해산심판을 청구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한국당은 애초 위성 정당 명칭으로 '비례자유한국당'을 사용하기로 했다가 선관위가 명칭 사용을 불허하자 어제 '미래한국당'으로 명칭 변경을 신고했습니다.
조성원 기자(wonnie@sbs.co.kr)

▶ "새해엔 이런 뉴스를 듣고 싶어요" 댓글 남기고 달력 받자!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