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3190 1132020011857573190 01 0101001 6.0.26-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32461000 1579332611000 related

양승태 저격한 이탄희, 민주당 깃발 들고 총선行?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승태 사법부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면 위로 떠올린 이탄희 전 판사가 정계에 입문할 것으로 보인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전 판사는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입당 제안을 2~3차례 받았지만 거절의사를 밝혀왔다. 하지만 계속된 제안에 최근 4,15 총선에 출마하는 쪽으로 마음이 기울며 설 연휴 전으로 민주당 입당과 출마에 대한 공식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알렸다.

앞서 민주당은 이 전 판사가 사법부 개혁 등에 주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해 영입에 공을 들여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전 판사가 가족 등 주변의 만류에 정치입문을 고심해왔고, 최근에야 정계에 진출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이 전 판사는 서울중앙지법과 광주지법, 광주고법 판사 등을 지냈으며, 2017년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실 근무 중 '상고법원도입에 비판적인 국제인권법연구회의 학술대회를 견제하라'는 지시에 항의의 뜻으로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후 법원행정처가 그를 원래 소속인 수원지법으로 복귀시켰지만, 발령 취소 배경에 대한 의혹이 불거지며 사법행정권 남용의혹이 드러났다.현재 이 전 판사는 공익인권법재단 공감의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오준엽 기자 oz@kukinews.com

쿠키뉴스 오준엽 oz@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