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3130 0092020011857573130 02 0201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31868000 1579405438000 related

[초점]네팔 교육봉사 갔는데 트레킹 사고…'감독 책임' 논란

글자크기
뉴시스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18일 충남교육청 사고상황본부가 네팔로 교육봉사를 떠났다가 17일 안나푸르나에서 트레킹 중 실종사고를 당한 교사들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충남교육청 제공) 2020.01.18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충남도교육청이 교육봉사 중 트레킹에 나섰던 교사들의 실종사고에 대한 책임과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해외 교육봉사를 간 교사들이 왜 위험을 감수해가며 트레킹을 해야 했느냐는 의문 때문이다.

18일 충남교육청에 따르면 네팔로 해외 교육봉사를 떠난 교사 11명 중 9명이 트레킹을 하다가 고산지역인 안나푸르나3230m 데우알리 지점에서 눈사태를 만나 4명이 실종됐다. 5명은 일단 대피소로 피해 안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의원, 도민, 인터넷 등에 따르면 교사들의 교육봉사가 목적인지, 트레킹이 목적인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심지어 교육봉사가 아니라 국민들 세금으로 여행을 간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충남교육청도 이미 여행사와 교육봉사에 나서는 교사들을 통해 사전에 일정표를 입수하고 트레킹을 할 것을 알고 있었을 텐데, 이를 제재하지 않은 점에 대한 책임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또 이번 해외 교육봉사가 도민들의 세금를 지원(20% 자부담)받아 이뤄졌다는 점에서 꼼꼼하게 안전문제를 챙기지 못한 충남교육청의 책임이 크다는 여론이다.

뉴시스

충남교육청 사고상황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교사들의 해외 교육봉사는 물론 해외연수까지 철저히 제한해야 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여기에 투입되는 예산만 해도 도시에 학교 하나를 지을 수 있는 액수다.

특히 충남교육청은 교사들은 물론 행정직 공무원들까지 해외연수를 보내준다. 이번 기회에 꼭 필요한 해외 연수와 교육봉사인지를 철저히 가려내 지원해야 한다는 중론이다.

교사들이 현지에서 직접 과제를 갖고 찾아다니면서 연구성과를 내야하는데, 여행사에 일임하고 패키지 투어를 하는 해외 연수는 특히 강력히 제재해야 한다는 여론도 있다.

이번 사고도 여행사의 안내를 받아 트레킹을 하다가 났다. 교육봉사를 갔으면 목적에 맞게 활동했어야 하고, 주말이어도 안전한 프로그램을 선택해야 했다.

뉴시스

안나푸르나


실종된 교사들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충남도민들은 안타까움을 금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사고를 수습하고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충남교육청은 현실을 심각하게 인식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충남도의회 한 의원은 "충남도민들은 물론 대한민국 국민 전체가 실종된 교사들의 무사 귀환을 기원하고 있을 것"이라며 "할 이야가 많지만 현재로서는 충남교육청이 실종 교사들이 무사히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